집값 너무 오른 제주…공공주택 7000호 공급한다


주택 가격이 크게 올라 내집 마련이 어려워진 제주지역에 공공주택 7000호가 공급될 전망이다.

제주도는 분양과 임대를 통해 공공주택 7000호를 오는 2026년까지 공급하겠다고 30일 밝혔다.

공급 형태는 분양이 2100호, 임대가 4900호다. 대상은 모두 무주택자다. 도는 도민들의 주거 걱정을 해소하는 동시에 원도심이나 읍면지역에 고루 공급해 오영훈 제주지사의 ‘15분 도시 제주’ 정책과 연계 효과를 낸다는 계획이다.

총 2100호를 공급하는 ‘제주형 공공주택 분양사업’은 공공이 분양하고 공공에만 환매하는 방식이다. 제주에선 처음 추진된다.

우선 토지임대부 분양주택 600호가 내년부터 제주시 원도심과 서귀포시 혁신도시 공유지를 중심으로 추진된다. 토지는 공공이 소유하고 주택만 분양한다. 건물 분양가는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해 주변 시세의 절반 정도로 책정한다. 도는 동사무소 등 공공기관과 주차장 시설을 복합개발하는 방식으로 공유지를 최대한 활용해 분양가를 낮춘다는 계획이다.

분양가를 시세의 70% 이하로 책정하고 분양가의 최대 80%를 장기주택담보대출로 지원해 초기 부담을 최소화하는 청년원가주택은 500호 공급된다.

우선 거주 후 매입 여부를 결정하는 6년 분양전환형 주택은 200호, 시세의 80% 수준에서 주택을 분양하는 일반공공분양형 주택이 800호 공급된다. 6년 분양전환형 주택은 목돈이 부족하고 주택 구입 의사가 불확실한 청년층을 위한 정책으로, 이후 분양을 원하면 입주시 추정분양가와 6년후 분양감정가의 평균 가격으로 분양받을 수 있다.

서민을 위한 공공임대주택 공급도 지속적으로 이뤄진다.

도는 주거취약계층을 위해 통합공공임대주택 3430호, 고령자 복지주택 420호, 기존주택 매입 후 임대 1050호 등 임대주택 4900호 공급을 추진한다.

통합공공임대주택은 기존의 국민·영구·행복주택 입주대상 자격을 통합해 공급하는 모델이다. 주택 면적도 기존 60㎡에서 85㎡로 늘린다.

이창민 제주도 도시건설국장은 “이번 정책의 핵심은 과거 임대주택 공급 위주에서 내 집 마련을 뒷받침하는 방식으로 지원의 초점을 바꾼 데 있다”며 “15분 도시와 연계된 지역 주택에 대해서는 주변에 생활 인프라 공급을 함께 추진해 균형 발전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통계청 ‘2021 주택소유통계’에 따르면 도내 전체 27만1000가구 중 무주택 가구는 12만2000가구로 44.9%에 달한다.

제주는 제주살이 열풍과 제주영어교육도시 등 대규모 개발사업의 영향으로 2010년 이후 부동산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주택구입부담지수가 수도권과 함께 전국에서 가장 높은 지역 중 한 곳으로 분류된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