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분 만에 회의장 고성…정부-화물연대 2차 협상 결렬


민주노총 화물연대 총파업 7일째인 30일 정부와 화물연대 대표자들이 2차 면담을 진행했지만 40분만에 협상이 결렬됐다.

국토교통부와 화물연대는 이날 오후 2시쯤 정부세종청사에서 마주 앉았다.

지난 28일 1차 면담이 결렬된 지 이틀만이자, 시멘트 운수종사자에 대한 업무개시명령 발동이 내려진 지 하루 만에 이뤄진 대화다.

정부 측에서는 구헌상 국토부 물류정책관, 화물연대에서는 김태영 화물연대 수석부위원장 등이 면담에 참석했다.

국토부와 화물연대는 40분가량 대화를 나섰지만 기존 입장만 반복하며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정부는 안전운임제를 3년 연장하되 품목 확대는 안 된다는 입장이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를 영구화하고 품목을 확대하라고 재차 요구했다.

국토부는 안전운임제 3년 연장을 추진하고 국회에서 입법 절차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화물연대의 요구안을 수용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회의장 안에서는 면담 시작 후 10분이 지나서부터 고성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면담 시작 40분만에 구 정책관이 회의장 밖으로 나왔고 “서로의 입장이 확고했다”고 밝혔다.

구 정책관은 “국가 경제 그리고 국민을 볼모로 집단운송거부를 해서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조속히 복귀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김태영 화물연대 수석부위원장은 “윤석열정부와 국토부는 대화의 의지가 전혀 없다”며 “진정성 있는 협상안을 갖고 나왔으나 협상이 불가하다는 정부 이야기에 대화를 이어가지 못했다”고 말했다.

화물연대는 공식 브리핑 자료를 통해 “업무개시를 해야 할 곳은 무책임하게 일하지 않는 정부와 국회”라며 “화물노동자의 기본권을 볼모로 잡은 업무개시명령을 즉각 철회하고, 화물연대와 진정성 있는 대화에 임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더욱 강고한 투쟁으로 파업 대오를 확장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화물연대가 파업을 철회하지 않으면 추가적인 대화도 불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정부는 전날 시멘트 운송업체를 상대로 현장조사를 벌여 화물차 기사 350명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서를 교부했다.

정부는 업무개시명령을 계기로 단양 시멘트 공장 운송이 빠른 속도로 회복되고 있고 명령서 송달이 확대되면 업무에 복귀하는 화물차 기사들이 많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