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 블링컨, 中 코로나 봉쇄항의 시위에 “평화 시위 지지”

美 “평화롭게 시위할 시민들의 권리 지지한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AP 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중국 정부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반발하는 중국 국민들의 시위와 관련해 평화로운 시위권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29일(현지시간)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외무장관회의 참석차 루마니아 부쿠레슈티 방문 중에 보그단 루치안 아우레스크 루마니아 외교장관과의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블링컨 장관은 “우리가 현재 목격하고 있는 중국 시위와 관련해서 미국의 입장은 모든 곳에서와 동일하다”며 “우리가 어디에서든 평화롭게 시위할 시민들의 권리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백악관도 전날 중국의 시위와 관련해 대응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면서 평화로운 시위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브리핑에서 “전 세계의 평화적인 시위에 대한 우리의 메시지는 한결같다”며 “백악관은 평화적으로 시위할 권리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중국에서는 지난 주말 전국 주요 도시에서 고강도 코로나 방역에 반발하는 ‘백지 시위’가 발생했다.

이에 중국 당국이 강경 단속에 나선 가운데 그 과정에서 상하이에서 취재하던 BBC 기자가 연행돼 폭행당하는 일이 발생해 영국이 런던 주재 중국대사를 초치해 항의하기도 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