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이 꼽은 ‘미래 먹거리’ 5G 사업 확장세

일본 NTT 도코모에 5G 이동통신 솔루션 공급 확대

삼성전자는 30일 일본 이동통신사업자 'NTT 도코모'에 5G 이동통신장비 공급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일본 시장에 5G(5세대 통신) 장비 공급을 확대한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미래 먹거리’로 지목한 5G 사업에 속도가 붙고 있다.

삼성전자는 30일 일본 이동통신 사업자인 NTT 도코모의 주요 5G 주파수 대역별 기지국에 통신장비를 신규 공급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NTT 도코모에 공급하는 장비를 추가 수주하기는 지난해 3월 5G 공급 계약을 맺은 이후 1년8개월 만이다.

삼성전자가 NTT 도코모에 새롭게 공급하는 5G 제품에는 28㎓ 초고주파 대역을 지원하는 초경량·초소형의 신형 5G 라디오 기지국이 포함됐다. 삼성전자는 “이번 5G 장비 추가 수주 및 공급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는 안정적 데이터 통신 및 우수한 서비스 품질을 중요하게 여기는 일본 시장에서 삼성의 5G 기술력을 또 한 번 입증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이동통신 장비 사업은 대부분 계약기간이 길고, 규모가 크다. 2년 전에 삼성전자가 미국 버라이즌과 약 8조원 규모 장비 공급계약을 맺은 게 대표적이다. 사회 인프라 성격을 띠고 있는 만큼 거래선의 신뢰가 바탕이 돼야 한다.

산업계에서는 이 회장의 ‘글로벌 네트워크’가 힘을 발휘했다고 본다. 활발하게 글로벌 기업의 경영진들과 교류하면서 쌓아놓은 인맥이 5G 시장 개척에 큰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다. 이 회장은 2018년과 2019년 일본을 방문해 주요 이동통신 사업자와 만났다. 일본 내 5G 조기 확산과 서비스 안착을 위한 상호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NTT 도코모와의 통신장비 계약 당시 통신사 CEO와 직접 만나 협상을 진척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