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맨들 필수템 Z폴드4… 폴더블 기업 판매 2배 늘었다


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이 금융회사 임직원의 ‘잇템’으로 떠올랐다. 대화면을 활용하는 멀티태스킹 기능이 동시에 여러 업무를 처리해야 하는 전문직 종사자에게 각광을 받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1~10월 기업용 갤럭시 Z 폴드∙Z 플립 시리즈의 판매 대수가 전년 동기 대비 105% 증가했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출시한 폴드4와 플립4가 판매 성장에 기여했다. 특히 대화면과 멀티테스킹을 제공하는 폴드4가 금융권에서 큰 호평을 받았다.

실시간으로 시장의 변화를 모니터링해야 하는 금융권에서는 모바일 업무의 효율성에 대한 요구가 높다. 폴드4는 휴대하기 간편한 크기이면서도 대화면 환경을 갖췄다. 더 넓은 작업 영역과 이상적인 멀티테스킹 기능을 제공해 기존 스마트폰보다 높은 업무 효율성을 담보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Z폴드4는 같은 크기의 애플리케이션 2개를 포함해 최대 3개의 앱을 한 번에 띄울 수 있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여러 개의 모니터 화면이 있는 책상에서 일하는 것처럼 두 개의 크롬 브라우저를 보면서 지메일 창에서 이메일을 보내는 작업 등을 할 수 있다.

폴드4는 금융서비스에 적용하기 좋은 블룸버그 프로페셔낼 앱에 최적화돼 있다. 투자전문가들이 트레이더, 애널리스트, 포트폴리오 매니저 등의 프로그램을 이용할 때 편리하고 안정적인 작업 환경을 제공한다.

포춘 500대 금융회사 25곳 중 24곳에서 사용하는 ‘도큐사인’도 지원한다. 사용자는 멀티뷰 모드에서 이메일 첨부파일을 도큐사인의 전자서명으로 신속하게 드래그 앤 드롭할 수 있다. S펜과 전용 플렉스 모드를 사용해 보다 빠르게 서명하고 거래할 수 있다.


글로벌 금융기관들은 디지털 앱 디자인 설계 조직인 IBM iX를 통해 새로운 솔루션을 개발하는 경우가 많은데, 삼성전자는 이렇게 개발한 솔루션이 갤럭시 Z 폴드4에서 최적의 상태로 사용될 수 있도록 IBM iX와 협업하고 있다. IBM iX로 개발한 금융 솔루션은 삼성 덱스(Dex)를 통해 갤럭시 Z 폴드4와 PC에서 유기적으로 연결된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