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노동자 7명 목숨 앗아간 ‘영하 48도’ 한파

국민일보 그래픽

중국에서 영하 48도까지 떨어진 한파로 노동자 7명이 동사했다고 홍콩 일간 명보가 30일 보도했다.

명보는 “지난 28일 저녁 중국 신장 아러타이에서 도로를 정비하던 노동자 8명이 한파와 폭설로 공사를 중단하고 인근 아라하크 마을로 철수했다. 이 과정에서 차량이 눈에 빠졌고, 노동자들은 걸어서 마을로 돌아오다 연락이 끊겼다”고 전했다. 공사장에서 아라하크 마을은 4㎞가량 떨어진 곳에 있다.

경찰은 이튿날 수색에 나섰지만 노동자 8명 중 7명은 이미 사망한 뒤였다. 생존자 1명만 경찰에 의해 구조됐다. 노동자 8명의 눈 속 조난 당일 아러타이의 최저기온은 영하 48.6도로 측정됐다. 눈이 1m 이상 높이로 쌓인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중앙기상대에 따르면 지난 28일부터 사흘간 신장, 헤이룽장, 네이멍구, 허베이를 포함한 중국 북부에 한파가 닥쳤다. 영하 25~40도에 이르는 맹추위가 몰아치고 있다. 이곳에서 한파는 12월 1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중앙기상대는 헤이룽장 북부 최저기온을 영하 30~36도로 예보했다.

중국의 ‘제로 코로나’가 노동자 7명의 피신을 늦췄다는 지적도 나온다. 명보는 도보로 복귀하도록 내린 지시가 부적절했고, 또 방역 통제로 공사 현장을 벗어나지 못하다가 기상 악화로 뒤늦게 철수를 허용해 노동자들이 사망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지만 사실 관계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