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 월드컵

일본은 ‘이베리아의 벽’ 넘을 수 있을까… 스페인 상대로 ‘최소 무승부’ 필요

일본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지난 27일(한국시간)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코스타리카에 0대 1로 패한 뒤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축구대표팀이 16강 진출이 걸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 나선다. 비기기만 하면 진출을 기대해볼 수 있는 상황이지만 상대가 다름 아닌 ‘무적함대’ 스페인이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이끄는 일본은 오는 12월 2일 오전 4시(한국시간)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조 1위 스페인(1승 1무)을 상대로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을 치른다.

1승 1패의 일본은 현재 코스타리카(1승 1패)를 골 득실 차로 제치고 조 2위에 올라 있다. 1차전에서는 강호 독일(1무 1패)을 2대 1로 잡아내며 “16강 대진을 고려하면 조 1위보다 2위가 낫다”는 자국 언론의 설레발까지 끌어냈지만, ‘복병’ 코스타리카에게 2차전을 내주며 16강 진출 전망이 급격히 어두워졌다.

지금 일본에게 필요한 것은 무승부 이상의 결과다. 일본이 스페인을 잡아내면 자력으로 16강에 진출한다. 스페인에게 패할 경우에는 그대로 탈락이 확정된다. 무승부는 그 즉시 ‘경우의 수’로 이어진다. 코스타리카와 독일이 무승부를 거두면 일본이 진출하고, 독일이 코스타리카를 1골 차로 제압한다 해도 일본의 득점이 독일보다 많다면 조 2위는 일본의 차지다. 다만 코스타리카가 독일을 이기거나 독일이 코스타리카를 2골 차 이상으로 격파할 경우에는 일본이 조 3위로 처진다.

문제는 상대가 스페인이라는 점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7위 스페인은 젊은 선수들을 잔뜩 수혈한 이번 대회에서도 여전한 위력을 뽐내고 있다. 1차전에서는 코스타리카를 7대 0으로 완파했고, 2차전에서는 독일과 명승부를 펼친 끝에 1대 1로 비겼다. 페란 토레스, 파블로 가비, 페드리(이상 바르셀로나)를 비롯한 신예들과 ‘슈퍼 조커’ 알바로 모라타(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등 베테랑들이 이루는 조화도 훌륭하다.

데이터는 일본의 미래를 다소 비관적으로 전망하고 있다. 미국의 통계 전문 사이트 파이브서티에잇은 이날 일본의 스페인전 승리 확률이 14%, 무승부 확률이 25%라고 분석했다. 파이브서티에잇이 모든 시나리오를 고려해서 예측한 일본의 16강 진출 확률은 20%에 불과하다.

이 20%의 확률을 뒤집는다면 일본은 아시아 최초로 월드컵 2개 대회 연속 16강 진출을 달성하게 된다. 하루 뒤인 3일에는 한국 대표팀이 이베리아 반도의 또다른 강호 포르투갈을 상대로 ‘기적’을 연출하기 위해 도전한다.

이의재 기자 sentin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