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상륙 임박 애플페이, ‘삼성공화국’ 넘어설 수 있을까

NFC기기 보급률이 관건… 현재 10% 미만
삼성에 크게 밀리는 아이폰 점유율도 문제

서울시내 한 편의점에서 모델이 아이폰을 이용한 간편결제 기능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뉴시스

애플이 현대카드와 제휴해 한국에서도 애플페이 서비스를 시작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애플페이가 국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을지에 대해 관심이 쏠린다. 애플페이를 사용하기 위해 특수한 NFC 기기가 충분히 널리 보급될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한국 시장을 꽉 잡고 있는 삼성페이를 넘어설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회의적 시각이 적지 않다.

1일 신용카드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금명간 현대카드와 제휴하는 형식으로 애플페이를 국내 상륙시킬 것이 유력하다. 양측 당사자는 “확인해줄 수 없다”며 버티고 있지만 관련 약관 이미지 등이 유출되며 업계에서는 이미 애플페이 국내 도입을 기정사실화 하는 분위기다.

결국 업계에서는 애플페이가 한국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을지를 제일 관심 있게 보고 있다. 가장 큰 문제로는 애플페이 범용성이 떨어진다는 점이 지목된다. 삼성페이는 신용카드 마그네틱에 저장된 정보를 무선화(MST)해서 결제 정보를 전달한다. 즉 일반 카드 리더기에 삼성페이를 갖다 대면 별도 수신기기가 없어도 결제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반면 애플페이는 근거리 무선통신(NFC) 방식을 채용했다. 애플페이를 실행했을 때 나오는 신호를 NFC 방식으로 받아줄 수 있는 별도 기기가 필요하다. 이미 NFC 결제기능을 갖춘 키오스크 등을 보유한 대기업 프렌차이즈나 대형 매장들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애플페이를 지원할 수 있지만 그 외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들이 이런 인프라를 갖출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현재 전국 신용카드 가맹점 290만여곳 중 NFC 결제가 가능한 곳은 10%도 되지 않는다.

NHN페이코 등 간편결제 핀테크 기업들이 마주하고 있는 가장 큰 문제도 NFC 기기 보급률 미달로 꼽힌다. 페이코는 지난 2분기 2조3000억원 결제액을 기록했지만 이 중 오프라인 결제액은 5000억원에 불과하다. 상대적으로 결제가 용이한 페이코 카드 등을 통한 오프라인 결제액을 고려하면 실제 앱을 통한 NFC 결제액은 더 적을 것으로 추산된다.

한국 간편결제 시장을 꽉 잡고 있는 삼성페이도 넘어야 할 산이다. 삼성페이는 국내에서만 이용자 1500만명을 넘어선 1위 서비스다. 올해 3분기 기준 국내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도 84%로, 애플(13%)의 6배 이상을 차지한다. 그마저도 애플 아이폰은 10대·20대 등 구매력이 떨어지는 계층에서 인기를 끄는 탓에 시장성이 불안하다는 지적이다. 애플페이를 이용하기 위해선 애플 스마트폰이 필수인 만큼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을 뺏어오지 못하면 애플페이도 흥행하기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