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 월드컵

가나 출신 유튜버에 악플 테러…“제 피가 가나 응원”

유튜브 채널 통해 소신 발언

가나쌍둥이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구독자 36만명을 보유한 가나 출신 유튜버 ‘가나쌍둥이’가 월드컵 경기 직후 쏟아진 악플에 대해 입을 열었다.

‘가나쌍둥이’ 형제의 동생인 이삭은 30일 유튜브를 통해 “가나랑 대한민국 경기 잘 봤다. 솔직히 가나를 열심히 응원했고 가나가 이겼을 때 너무 설레고 행복했다”고 말했다.

앞서 가나쌍둥이는 지난 28일 우리나라와 가나의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를 시청하는 모습을 아프리카TV를 통해 공개했다. 두 사람은 가나가 골 넣을때마다 환호하며 응원했다. 한국은 이날 경기에서 2-3으로 패했고, 이에 격분한 일부 네티즌들은 가나쌍둥이 유튜브 게시물에 악성 댓글을 달았다.

이들은 “니네 나라로 가라”, “구독자인데 실망이 크다. 구독 취소한다”, “그냥 한 명의 가나인으로서 욕 좀 먹어라” 는 댓글부터 개발도상국인 가나와 인종을 비하하는 내용의 댓글들이 이어졌다.

가나쌍둥이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이에 대해 이삭은 “여러분에게 거짓말하고 싶지 않고 눈치 보면서 대한민국 응원하는 척하고 싶지 않다”며 “대한민국 선수들이 엄청 잘했다고 생각했고 솔직히 (한국이) 가나 이길까 봐 너무 불안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대한민국을 당연히 응원하고 있다. 그런데 경기에서는 가나 사람으로서 제 피가 허락해 주지 않았다. 제가 가나를 응원해서 저한테 실망하신 팬에게는 정말로 죄송하다”면서도 “경기는 경기다. 이기는 사람이 있으면 지는 사람이 있다”고 말했다.

가나쌍둥이는 2019년부터 유튜브를 통해 일상, 먹방 등의 콘텐츠를 다루고 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