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권진영, 루이비통 매장서 감자탕… 법카한도, 이승기 40배”

가수 겸 배우 이승기(왼쪽)와 권진영 후크엔터테인먼트 대표. 이승기 인스탸그램 캡처, 후크엔터테인먼

소속 연예인인 가수 겸 배우 이승기(35)와 정산 문제를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연예기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의 권진영 대표가 이번에는 회사 법인카드를 개인적 용도로 유용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권 대표는 “제가 지어야 할 책임에 대해 회피하지 않고 개인 재산을 처분해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30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권 대표가 2016년 1월부터 지난 7월까지 6년간 후크 법인카드를 사용해 약 28억원을 사적으로 유용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권 대표는 법인카드 덕분에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 VVVIP가 됐다. 권 대표의 법인카드 사용내역은 쇼핑, 여행, 게임 머니 등 다양했다. 디스패치는 권 대표의 법인카드 한도가 월 8000만원이었다고 전했다.

권 대표는 2020~2022년 루이비통 청담동 매장에서만 2억7000만원을 결제했다. 디스패치는 “루이비통의 VVVIP인 권 대표가 루이비통 청담동 매장 3층 VIP 라운지에서 감자탕과 자장면까지 주문해 먹을 수 있는 권력까지 갖고 있다”고 전했다. 이밖에 다른 고가 명품 제품도 후크 법인카드로 구매했다고 한다. 6년간 명품 구매에 쏟은 금액만 대략 18억원에 달한다.

가수 겸 배우 이승기. 뉴시스

권 대표는 후크 이사 등 지인들과 함께한 여행에서도 법인카드를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7년 넘게 호텔 숙박비로 2억원을 넘게 썼다고 한다.

디스패치는 후크와 관련 없는 인물들도 후크의 법인카드를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권 대표의 어머니는 법인카드를 마트, 병원, 주유소, 식당, 미용실, 세탁소 등에서 결제하며 1억300만원을 사용했다고 전해졌다.

권 대표와 친분이 있는 루이비통 청담동 매장 직원 A씨도 한도가 1000만원인 후크 법인카드를 썼다고 한다. A씨는 18개월 동안 1억800만원을 결제했는데, 절반 이상이 명품 쇼핑이었다. 이 밖에 택시, 세차장, 필라테스 등에서도 결제됐다. 권 대표는 법인카드로 게임 머니와 금도 샀고, 자선 단체 기부도 했다.

반면 소속 연예인인 이승기팀의 법인카드 한도는 월 200만원이었다. 권 대표의 법인카드 월 한도는 이승기보다 40배 많았던 셈이다. 권 대표는 이승기의 식사비용을 개인카드로 결제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2019년 2월 이승기 매니저가 “승기형 저녁으로 샌드위치와 커피 먹는다고 하여 2만7000원 결제하겠습니다”라고 하자, 권 대표는 “식대는 개인카드로 유도해”라고 말했다.

권진영 후크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지난 17일 소속 가수 이승기가 보낸 내용증명에 격분해 후크 A이사와 이승기 매니저에게 "내 나머지 인생을 이승기를 죽이는데 쓸 거야"라고 말했다. 디스패치 유튜브 영상 캡처

디스패치 보도 이후 권 대표는 공식 입장문을 발표했다. 그는 “제가 25년을 다해 만든 회사 후크엔터테인먼트에도 그리고 지금 소속 연예인들에게도 어떠한 피해도 가지 않기를 바란다”며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승기 측의 음원 수익 정산에 대한 문제 제기를 두고선 “이승기씨 관련 다툼에도 온전히 책임지는 자세로 낮추며 제가 지어야 할 책임에 대해 회피하지 않고 개인 재산을 처분해서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했다.

앞서 보도된 권 대표의 녹취록에 따르면 권 대표는 이승기 측이 내용증명을 발송하자 “내 이름을 걸고 죽여버릴 거야. 내 나머지 인생을 이승기 그 XX 죽이는 데 쓸 거야” “X발 XX 진짜야”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권 대표, 소속사 이사, 이승기 매니저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