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반말’ 대꾸했다고…편의점 직원 머리채 잡고 때린 男

지난 24일 오전 서울 강동구의 한 편의점에서 손님으로 온 중년 남성이 계산대 안까지 들어와 직원을 폭행하고 있다. MBC 보도화면 캡처

서울의 한 편의점에서 대뜸 먼저 반말을 하던 손님이 자신에게 반말로 응대했다는 이유로 직원을 무차별 폭행한 사건이 벌어졌다.

30일 MBC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전 서울 강동구의 한 편의점에서 주황색 사우나 복에 외투만 걸친 중년 남성 A씨가 음료수병을 계산한 뒤 전부 바닥에 던져 깨뜨리고 직원에게 반말하는 등 행패를 부리다가 편의점 직원인 20대 B씨에게 핀잔을 듣자 폭력을 행사했다.

지난 24일 오전 서울 강동구의 한 편의점에서 손님으로 온 중년 남성이 계산대 안까지 들어와 직원을 폭행하고 있다. MBC 보도화면 캡처

A씨는 B씨의 얼굴을 때리며 계산대 안으로 들어왔고, 주먹과 손바닥으로 A씨의 머리와 안면을 계속 가격했다. B씨가 손으로 머리를 감싸자 머리채를 잡은 채 폭행을 이어갔다. 보다 못한 다른 손님이 말려도 막무가내였다.

B씨는 “(A씨가) 처음부터 시비를 거는 듯하게 계속 반말을 하셨다. 참다가 저도 반말로 응대했다”며 “(그랬더니 A씨는) ‘어린놈의 XX가’ ‘머리에 피도 안 말랐다’라는 등 폭언을 쏟아냈다”고 말했다. 이어 “계속 맞았다. 얼굴 맞고, 복부 맞고, 머리채 잡히고. 피 맛이 날 정도였다”고 토로했다.

지난 24일 오전 서울 강동구의 한 편의점에서 손님의 폭행으로 전치 3주 부상을 입은 직원. MBC 보도화면 캡처

목격자 C씨는 “(A씨가) 유리병을 바닥에 던지면서 사정없이 죽일 듯이 때렸다. 얼굴도 막 주먹으로 때렸다”고 진술했다. A씨의 폭행 횟수는 CCTV에 포착된 것만 17차례였다. B씨가 계산대의 112 비상벨을 눌러 신고한 뒤에야 A씨는 폭행을 멈추고 떠났다.

B씨는 전치 3주의 부상을 입었다. 경찰은 A씨가 남긴 영수증을 토대로 카드사를 통해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검거해서 엄격히 수사하겠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