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마크롱 “인플레감축법 프랑스에 매우 공격적”…강력 비판


미국을 국빈 방문 중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이 공격적이라며 전기차 보조금 차별 문제를 비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워싱턴DC 연방의회 의사당에서 기후 문제 등을 주제로 미국 의원 등과 진행한 업무 오찬에서 “(IRA 보조금은) 프랑스 업계 사람들에게 매우 공격적(super aggressive)”이라며 “미국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우리 문제는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고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미국이) IRA를 논의 중일 때 아무도 나에게 연락하지 않았다”며 “광범위한 통상 이슈가 조율되지 않으면 그것은 많은 일자리를 없앨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럽 기업에 대한 예외가 법에 적용될 수 있지만, 이 역시 유럽 내에서 분열을 만들 수 있다”며 “우리는 차이를 해소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미국이 유럽과 통상 이슈에 대해 직접 조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달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만나 IRA 문제를 논의하고, 불공정한 경쟁 요소가 해소되지 않으면 EU가 상응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마크롱 대통령은 오는 1일 조 바이든 대통령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외국 정상 중에선 처음 갖는 국빈방문이다. 로이터통신은 “EU 국가들은 IRA로 인해 자국 기업들이 불공정한 불이익을 당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며 “마크롱 대통령은 미국에서 EU의 우려를 표명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이에 대해 “IRA는 기후 변화에 실질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역사적인 투자”라며 “법 조항에는 국제적으로 에너지 부분에 기여할 수 있는 조항도 많으며, 유럽의 에너지 안보와 기업들에도 혜택이 돌아간다”고 말했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프랑스는 미국의 오랜 우방이고 마크롱 대통령의 방문은 양국 관계를 재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바이든 대통령은 프랑스와의 관계를 중요하게 생각하며, IRA는 제로섬게임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