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르투갈전에도?’…손흥민·이강인, 짝지어 훈련 [포착]

3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앞둔 한국 대표팀 손흥민(왼쪽)과 이강인이 밸런싱 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토트넘)과 ‘차세대 에이스’ 이강인(마요르카)이 짝을 이뤄 포르투갈전 대비 훈련을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포르투갈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최종 3차전을 이틀 앞둔 30일 오후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구슬땀을 흘렸다. 앞서 가나전 이튿날인 전날에는 회복에만 집중했다.

3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앞둔 한국 대표팀 이강인과 손흥민이 밸런싱 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앞둔 한국 대표팀 이강인과 손흥민이 밸런싱 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술 훈련을 소화하기 전 밸런스 훈련을 할 때 손흥민과 이강인이 짝을 이뤄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의 포르투갈전 ‘콤비 플레이’를 기대하게 한다. 이강인의 정확한 패스를, 손흥민이 예리한 슈팅으로 마무리하는 장면은 한국 축구 팬들이 가장 기대하는 장면이다.

마스크를 낀 손흥민과 이강인은 한 발로 서서 파트너가 던지는 작은 공을 받는 훈련을 했다. 표정은 밝았으나, 눈빛은 진지했다. 둘은 본격적인 훈련이 시작될 때까지 호흡을 맞췄다.

3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앞둔 한국 대표팀 이강인과 손흥민이 밸런싱 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앞둔 한국 대표팀 손흥민이 훈련을 위해 마스크를 고쳐 쓰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훈련에는 종아리를 다친 김민재(나폴리)를 제외한 25명의 선수가 모두 참여했다. 김민재는 아예 훈련장에 나타나지 않고 숙소에서 휴식을 취해 우려를 자아냈다.

다만, 훈련에 앞서 기자회견에 나선 미드필더 이재성(마인츠)은 “(김민재가) 다음 경기 출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큰 문제가 안 될 거라고 본다”고 전했다.

3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앞둔 한국 대표팀 오현규(왼쪽부터), 손흥민, 손준호가 스트레칭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앞둔 한국 대표팀 조규성이 스트레칭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앞둔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밝은 표정으로 훈련에 임하고 있다. 연합뉴스

햄스트링(허벅지 뒤 근육) 부상으로 1, 2차전 전열에서 빠졌던 황희찬(울버햄프턴)은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정상적으로 훈련을 소화했다.

가나와 2차전에서 2대 3으로 석패한 벤투호는 포르투갈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경우의 수’까지 따져 16강 진출을 기대해 볼 수 있다. 한국은 오는 3일 0시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마지막 3차전을 치른다.

3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앞둔 한국 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과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가 이야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앞둔 한국 대표팀 정우영(왼쪽부터), 황희찬, 백승호가 훈련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앞둔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훈련 전 파울루 벤투 감독과 코치진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