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中도심 장갑차 행렬… 천안문사태 때처럼 무력 진압? [영상]

지난 28일 (현지시간) 중국 장쑤성(省) 쉬저우 도심에서 장갑차가 이동하고 있다. 트위터 캡처

중국 당국의 ‘제로 코로나’ 방역 방침에 반대하는 시위가 발생하는 가운데 도심 한복판에서 장갑차 행렬이 목격됐다. 중국 사회에서는 강경 진압이 이뤄지는 게 아니냐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군이 무력 진압에 나설 경우 1989년 천안문 사태처럼 유혈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지난 29일 트위터 등에는 중국 장쑤(江蘇)성 쉬저우(徐州) 도심에서 장갑차들이 대로변에서 줄을 지어 이동하는 장면이 올라왔다.

지난 28일(현지시간) 중국 장쑤성(省) 쉬저우 도심에서 장갑차가 이동하고 있는 모습. 트위터

주민들은 이 장갑차 행렬이 쉬저우 동남부에 있는 상하이로 이동하고 있다고 추정했다. 상하이에서는 지난 27일 시민들이 정부의 방역 정책을 비난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

중국 도심에서 장갑차 같은 전투용 차량이 등장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고 한다. 이 때문에 중국 정부가 시위대를 무력 진압하려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왔다. 일각에는 단순한 훈련에 불과한 것 아니냐는 주장도 있다.

지난 28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에서 고강도 코로나19 정책에 반대하는 시위와 우루무치시 화재 사건 희생자들을 위한 집회가 함께 진행되면서 시위자들이 거리를 따라 행진하고 있다. 지난 24일 신장웨이우얼자치구 우루무치시의 고층 아파트에 발생한 화재 사건으로 '제로 코로나' 정책에 대한 시민들의 분노가 커졌다. 고강도 코로나19 방역 정책으로 신속한 진화와 구조가 이뤄지지 못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27일 몇몇 주요 도시에서는 수백 명의 시민이 거리에 나와 중국 정부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반대하는 시위를 펼쳤다. AFP=연합뉴스

시위대는 이른바 ‘백지행동’ 시위를 벌이고 있다. 공산당의 검열과 통제에 맞선다는 의미로 아무것도 적히지 않은 A4용지를 들고 항의하는 방식이다. 상하이 청두 시안 우루무치 등에서 열린 시위에서 참가자들은 백지를 들고 중국 정부에 항의했다.

대만 중앙통신은 “SNS에 ‘#백지행동’이라는 해시태그가 등장했다가 (검열로 인해) 삭제됐다”고 전했다. 트위터에는 장갑차 이외에도 무장 경찰이 방역복을 입은 채 진압봉과 방패를 들고 행인들을 수색하는 장면 등이 공유되고 있다.

지난 2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우루무치 화재 참사 추도식 도중 시민들이 코로나19 봉쇄 조치에 반대하며 시위를 하고 있다. 지난 24일 북서부 신장 우루무치의 한 고층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해 주민 10명이 숨지고 9명이 다쳤다. 당시 방역 강화 차원에서 아파트를 봉쇄하기 위해 가져다 놓았던 설치물이 진화를 막았다는 주장이 SNS에 퍼지며 봉쇄 해제를 요구하는 시위가 계속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최근 상하이 북부 바오산구에서 신장위구르 우루무치에서 발생했던 화재의 희생자를 추모한 시위대는 “공산당 물러나라, 시진핑 물러나라”는 구호를 외쳤다.

지난 24일 코로나 방역에 따른 봉쇄 조치로 주민들이 갇힌 우루무치의 한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해 10명이 숨졌다. 실제 사망자는 이보다 많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시위가 확산됐다.

중국 공안 당국은 29일 “어떤 권리나 자유든 법률의 틀 안에서 행사해야 한다”며 이번 시위를 불법으로 못 박았다.

중국 외교부는 28일 브리핑에서 ‘시위 확산으로 제로 코로나 정책 종료를 고려하고 있는가’라는 외신 기자의 질문에 “거론한 상황은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공산당의 영도와 중국 인민의 지지로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천안문 사태는 1989년 6월 4일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민들을 공산당 정부가 무력으로 진압하면서 빚어진 유혈 사태다. 당시 중국 정부는 시위에 참여한 학생과 노동자 등 시민들을 탱크와 장갑차로 해산시켰고, 발포도 이뤄졌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