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 월드컵

‘축구 황제’ 펠레, 대장암 합병증으로 심부전·정신착란

지난해 대장암 치료, 상태 악화돼 재입원…최근 SNS에 월드컵 축하 글 남기기도

브라질 축구 황제 펠레. AP뉴시스

브라질의 월드컵 우승을 세 차례나 이끈 ‘축구 황제’ 펠레가 대장암 투병 중 심부전증과 정신 착란 증상까지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다.

펠레는 29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에 있는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병원에 입원했다. 올해 82세인 펠레는 그동안 대장암 치료를 받아 왔는데 심부전증과 전신 부종, 정신 착란 증상 등을 보여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담당 의사는 대장암 치료를 위한 화학 요법이 효과를 발휘하지 못했으며, 이로 인해 합병증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현재 화학요법 실패 원인 및 뇌 기능 저하 가능성 등 정확한 진단을 위해 다양한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중환자실이 아닌 일반 병실에 머물러도 될 상태라고 한다.

펠레는 지난해 9월 오른쪽 결장에 종양이 발견된 뒤 암 판정을 받았으며, 종양 제거 수술과 한 달간의 입원 치료 후 퇴원했다. 올해 2월에도 일반 검사와 치료를 위해 약 10일 동안 입원한 바 있다. 이때 요도 감염이 발견됐으나 치료받은 뒤 같은 달 말 퇴원했다.

펠레는 최근 SNS를 통해 “여러분 모두 월드컵 경기를 보는 걸 나만큼 좋아하길 바란다”며 월드컵의 시작을 축하했다. 그는 “팀워크, 창의성을 통해 아이들에게 큰 힘을 주는 축구를 너무나도 사랑한다”며 축구에 대한 애정을 전하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