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 택시 심야할증, 이젠 오후 10시부터 최대 40%↑

지난달 10일 오후 서울역 택시 승강장에서 택시들이 승객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1일부터 서울 택시 심야할증이 밤 10시부터 시작된다. 밤 12시부터 새벽 4시까지 적용되던 기존 기준보다 2시간 늘어난 것이다. 택시요금 심야 할증률도 최대 40% 올라간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부터 이 같은 내용의 ‘택시운송사업 운임 요율 조정안’이 본격 적용된다.

중형택시 심야 할증시간은 오후 10시부터 다음 날 오전 4시까지 2시간 확대 적용된다. 할증률은 기존 20%에서 20~40%로 올라간다. 택시가 부족한 오후 11시부터 오전 2시까지는 40%, 나머지 시간에는 20%로 적용된다.

이에 따라 택시 심야 기본요금은 현행 4600원에서 최대 5300원까지 올라갈 전망이다.

심야할증이 없던 모범·대형(승용)택시도 오후 10시부터 다음 날 오전 4시까지 20%의 할증이 적용된다. 서울 지역을 벗어나는 ‘시계외 할증’도 20%로 신규 적용된다.

택시 기본요금도 내년 2월 1일부터 인상된다. 중형택시 기본요금은 현행 3800원에서 4800원으로 1000원 오른다. 기본 거리도 현행 2㎞에서 1.6㎞로 400m 줄어든다. 모범·대형택시도 내년 2월부터 현행 3㎞당 6500원에서 7000원으로 500원 오른다.

앞서 시는 시민공청회를 비롯해 서울시의회 의견청취(이상 9월), 물가대책위원회 심의(10월) 등을 거쳐 심야할증 및 운임 조정안을 최종 확정했다. 이후 관련법에 따라 택시사업자의 신고를 수리하는 등 모든 행정 절차를 완료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