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수출 두 달 연속 마이너스…지난해 동월 대비 14% 급감

부산항 감만부두 모습. 연합뉴스

한국 경제의 버팀목인 수출이 두 달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수입은 여전히 증가세를 유지하면서 무역수지는 8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무역수지 8개월 연속 적자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당시인 1997년 이후 두 번째로 긴 적자 기간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11월 수출입 통계를 발표했다.

11월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4.0% 감소한 519억1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지난 10월 전체 수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5.7% 줄어 2020년 10월(-3.9%) 이후 2년 만에 감소세를 기록했었다. 10~11월 2개월 연속 수출이 줄어든 것이다.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2020년 3∼8월 이후 처음으로 2개월 이상 수출이 연속 감소했다.

산업부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주요국 통화 긴축에 따른 글로벌 경기 둔화와 화물연대 집단 운송 거부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쳤다”며 “지난해 11월 실적이 2020년 11월 대비 31.9% 증가하며 11월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한 데 따른 기저효과도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올해 1∼11월 누계 기준 수출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7.8% 증가한 6291억 달러를 기록하면서 사상 처음으로 11월 중에 수출 규모 6000억 달러를 돌파했다.

수입은 2.7% 늘어난 589억3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원유와 가스 등 에너지 수입액이 지난해(122억 달러)보다 33억 달러 증가한 155억 달러로 집계됐다.

무역수지는 70억1000만 달러(약 9조100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지난 4월부터 8개월 연속 적자를 나타내고 있다. 8개월 이상 연속 적자는 1995년 1월∼1997년 5월 연속 적자 이후 25년여 만에 처음이다.

11월 무역 적자 규모는 지난 10월(67억 달러)과 비교해 확대됐다.

산업부는 “수출 증가세 둔화와 무역 적자는 제조 기반 수출 강국에서 공통으로 발생하는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서울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인과 가진 간담회에서 “수출이 24개월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고 최근 수출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어 올해에도 상당 폭의 무역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