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5개 시·군 광역버스 노선에 전세버스 20대 투입

‘광역버스 입석 중단’ 불편 해소
2층 전기버스 14대·정규버스 10대 증차 등

경기도 수원시의 한 버스 차고지 버스에 '입석 승차 중단' 안내문이 붙어있다. 연합뉴스

경기도는 지난 11월 18일부터 이어진 KD운송그룹 계열 14개 버스업체의 ‘광역버스 입석 승차 중단’에 따른 도민 불편 해소를 위해 5일부터 출퇴근 시간 전세버스 20대를 추가 투입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투입된 20대 전세버스는 화성시 4개 노선(6001, 6003, 6002, G6009), 성남시 4개 노선(G8110, 3330 2대, 3500, 8106), 수원시 2개 노선(1112 2대, 2007 2대), 용인시 4개 노선(5500-2 2대, 5006, 1550, 5001), 남양주시 2개 노선(1003, 1006) 등 총 5개 시·군 16개 노선에서 운용된다.

도는 현장점검과 민원 사항을 반영해 승차 지연이 빈번히 발생하는 정류소에 출퇴근 시 전세버스를 투입, 승차지연으로 인한 도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앞서 도는 11월 21일부터 28일까지 광주시 500-2 등 6개 시·군 14개 노선에 출퇴근 전세버스 등 24대를 투입했다. 이에 따라 도가 ‘광역버스 입석 승차 중단’으로 투입한 버스는 총 44대다.

도는 긴급하게 투입된 전세버스 외에도 버스를 새로 출고하는 방식으로 2층 전기버스(단층 45석·2층 70석) 14대를 화성시 2개 노선(7790, 1006)에 12월 20일까지 투입할 예정이다. 이용수요가 집중된 성남시 4개 노선(333, 3330, 3500, 8106)에도 정규버스 10대를 12월 12일부터 증차운행 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지난 9월 ‘광역버스 입석 문제 해소 2차 대책’을 발표하며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서울시, 인천시와 ‘광역버스 입석 대응 협의체’를 구성했고 광역버스 운행 횟수를 총 195회 늘릴 계획이다. 또한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서울시와 ‘광역버스 입석 문제 해소 3차 대책’ 마련을 위해 긴밀히 협의할 계획이다.

박노극 경기도 교통국장은 “신차버스 출고 지연, 운수종사자 확보 등의 문제로 입석대책 실행이 늦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조치는 도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계속해서 정류소별 승차현황을 모니터링하며 필요한 경우 추가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