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생아 85㎝ 높이서 낙상… 母 “조리원, 하루 지나고 말해”

부산의 한 산후조리원에서 신생아 낙상사고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고를 당한 아기의 어머니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아기의 두개절 골절, 뇌출혈 증상을 확인할 수 있는 CT촬영 사진을 올렸다.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캡처

부산의 한 산후조리원에서 신생아 낙상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신생아의 부모는 사고 후 하루가 지나서야 조리원 측으로부터 낙상 사실을 전달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업무상과실치상 혐의 등으로 부산의 한 산후조리원 간호조무사 A씨를 수사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8일 오후 1시40분쯤 부산의 한 산후조리원에서 생후 13일 된 신생아가 처치대에서 떨어졌는데도 이를 부모에게 곧바로 알리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아기가 떨어졌을 당시 A씨는 자리를 비웠던 것으로 전해졌다.

아기 부모 측은 조리원에서 신생아 상태를 점검하기 위해 엑스레이 검사를 한 결과 머리에 골절상을 확인했으나, 이를 곧바로 알리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부모는 사고 다음 날인 29일 낮 12시쯤 자신의 아이가 낙상했다는 사실을 조리원 측으로부터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발생하고 하루가 꼬박 지난 시점이었다.

이후 아기는 부산의 한 대학병원으로 옮겨졌고, 확인 결과 뇌에 출혈이 발생하고 있는 점이 추가로 확인돼 수술을 받았다. 현재 아기는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

신생아 어머니 “조리원이 숨겨서 골든타임 놓쳐”
사고를 당한 신생아의 어머니 B씨는 지난 3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아기의 CT 사진을 올리고 “‘수간호사는 원장 선생님께 보고드렸다’ 이 말만 되풀이했다”며 “바로 얘기만 했어도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았을 텐데 사고를 숨기다가 아기 머리가 부으니 그제야 얘기했다”고 주장했다.

또 “아기는 골절과 머리 부음 외에 뇌출혈이 발견됐다. 출혈량이 많아지면 두개골을 절개하고 고여 있는 피를 제거하는 수술을 받아야 할지도 모른다고 했다”며 “경과가 좋아진다고 해도 아기의 지적 능력은 지금 너무 어려서 알 수가 없고 5살 될 때까지 추적검사를 통해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B씨는 CCTV를 확인해본 결과, 조리원 측의 당초 설명과 실제 사고 상황은 차이가 있었다고 했다.

조리원 측 수간호사는 “처치대에서 직원이 아기를 1분 정도 방치했고 그 사이에 아기가 움직이면서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B씨는 “실제로 CCTV를 보니 낙상하게 만든 직원은 수간호사의 말과는 다르게 보호장치가 없는 처치대에 저희 아기를 4~5분 방치한 채 다른 일을 하러 자리를 비웠다”고 했다.

그러면서 “영상을 보기 전까지 신생아가 움직여봤자 얼마나 움직일까 싶었는데, 85㎝ 높이 보호가드 없는 처치대에 4~5분간 올려놨으니 어느 아기라도 잠들어 있지 않은 한 몇 번 떨어졌어도 이상하지 않은 상태였다”고 말했다.

B씨는 사고 직후 해당 직원이 수유를 위해 자신의 아기를 데려오면서도 아무런 얘기를 하지 않은 상황도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그는 “(직원이) 제게 수유 호출을 부른 직후 제가 수유방에 도착하자 아무런 설명 없이 아기를 떨어뜨린 직원이 아기를 건네줬다”며 “평소와 달리 아기가 많이 울었지만 배가 많이 고파서 우는 줄 알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바로 얘기만 해줬어도 일이 이렇게 커지지 않았을 것”이라며 “육안상 멀쩡해 보여도 무조건 응급실 가서 검사를 다 받아 보았을 것이다. 어느 부모라도 그렇게 대처하지 않았겠느냐. 뉴스에서 일어나던 일이 왜 내게 일어났나 싶어 심정이 복잡하고 괴롭다”고 토로했다.

경찰은 아기의 부모로부터 고소장을 받아 이 산후조리원을 상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산후조리원 내 CCTV를 확보하고 아기가 추락한 사고 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