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깡통전세인지 ‘경기부동산포털’서 확인을…신규 서비스


경기도는 경기도 부동산정보를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는 사이트인 ‘경기부동산포털’에서 전세가가 매매가보다 높거나 같은 이른바 ‘깡통전세’ 매물을 한눈에 쉽게 알아볼 수 있는 ‘깡통전세 알아보기’ 신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일 밝혔다.

깡통전세는 전세 보증금이 주택가격과 빚의 차액을 초과해 경매로 넘어갔을 때 전세 보증금을 떼일 수 있는 주택을 말한다. 부동산가격 하락으로 집주인의 의도와 상관없이 발생할 수 있다.

경기부동산포털로 접속 후 깡통전세 알아보기 메뉴에서 지도로 선택하거나 주소지를 검색하면 검색 지역의 ‘최근 거래 정보(전세/매매 정보)’가 표시된다.

최근 마지막 거래 내역을 기반으로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을 확인해 참고할 수 있다.

이를 위해 경기도는 최근 1~2년 내 전세가격과 매매가격 등 거래 내역을 정리했다.

또 최근 거래가 없는 건물일지라도 위치 반경 1㎞ 이내 주변 모든 거래정보를 제공해 거래가격을 추정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사회 초년생이나 부동산정보에 취약한 계층 등 부동산 계약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이용자에게 부동산 계약 전·후 할 일과 깡통전세 유형 정보를 제공해 피해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도록 했다.

경기부동산포털은 지난 2011년 2월 서비스를 개시한 이후 도민들이 알기쉽게 부동산에 관한 정보를 습득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를 해오고 있다.

현재는 부동산가격, 부동산종합정보-일필지정보, 지도서비스를 기반한 항공지적도·토지이용계획지도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는 2년마다 갱신 제공됐던 항공사진을 1년마다 국토지리정보원을 통해 제공받아 최신 항공사진을 제공하고, 사용자의 다양한 인터넷 브라우저(웹 탐색기)에서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받기 위해 웹 호환성 및 접근성을 적용했다.

이러한 노력은 높은 도민 호응으로 이어져 최근 실시한 만족도 조사에서 86.6%의 사용자가 ‘만족한다’고 응답한 바 있다.

고중국 도 토지정보과장은 “전셋집을 계약함과 동시에 전세권 설정, 확정일자를 통한 우선순위 변제권을 가짐으로써 피해를 예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