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도이치모터스 ‘김건희 파일’ 작성 의혹 자문사 임원 영장

검찰, 투자자문사 임원 A씨에 구속영장
도이치 주식 수량 등 담긴 ‘김건희 파일’
작성 관여한 의혹…지난달 29일 체포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른바 ‘김건희 파일’ 작성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투자자문사 임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1일 투자자문사 임원 A씨(52)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A씨는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 등과 공모해 2009년 12월∼2012년 12월 시세조종으로 도이치모터스 주가를 인위적으로 부양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지난해 검찰 수사 중 미국으로 출국했다가 여권 무효와 인터폴 공조 등의 조치로 지난달 29일 귀국해 체포됐다.

그는 검찰이 지난 8월 26일 재판에서 공개한 ‘김건희’라는 제목의 엑셀파일 작성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다.

이 파일에는 2011년 1월 13일 김건희 여사 명의로 거래된 도이치모터스 주식 수량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파일 작성 시기는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세력이 2차 작전을 벌이던 때다.

검찰은 지난해 9월 투자자문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파일을 확보했다.

파일을 작성한 투자자문사 직원 B씨는 앞서 법정에서 “누가 작성을 지시했는지 기억나지 않는다”면서도 “지시할 수 있는 사람은 회사 대표와 임원인 A씨”라고 증언했다.

검찰은 A씨의 신병을 확보한 후 ‘김건희’ 파일 작성 경위 및 김 여사의 주가조작 관여 여부 등을 추가로 확인할 계획이다.

권 회장 등의 재판을 맡은 서울중앙지법 형사23부(재판장 조병구)는 2일 A씨를 증인으로 불러 신문할 예정이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