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 통영서 승합차 바다로 추락…70대 1명 사망

30일 오후 3시59분쯤 경남 통영시 인평동 한 방파제 부근에서 8명이 탑승한 승합차가 바다에 추락했다. 연합뉴스

30일 오후 3시59분쯤 경남 통영시 인평동 한 방파제 부근에서 60·70대 노인들이 탄 승합차가 바다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운전자 등 탑승자 8명 가운데 70대 1명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숨졌다. 나머지 동승자 6명은 저체온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이들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한 마을에 거주하며 사고 지점 인근 굴 포장 공장에서 일을 마친 후 귀가하기 위해 승합차에 탑승했다가 사고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통영해경은 차가 갑자기 후진하더니 바다에 빠졌다는 사고 당시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