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시, 화물연대 파업 관련 민·관 합동대책 마련

유정복 인천시장이 1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화물연대 파업 관련 긴급 현안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1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 총파업에 따른 화물운송 차질 피해를 최소화하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유정복 인천시장 주재로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화물연대 파업으로 인해 인천항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90% 이상 줄어들었다. 또 시멘트, 철강, 자동차 관련 업계 피해가 이어지고 있을 뿐 아니라 유류 품절 주유소도 4곳이나 발생한 상태다.

이에 따라 시는 이번 긴급회의를 통해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민·관 합동대책 마련에 나섰다.

유 시장은 “화물연대 파업 7일째인 30일 정부와 노조 측이 2차 교섭을 벌였지만, 논의에 진전을 전혀 이루지 못한 채 협상이 결렬됨에 따라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로 인천 경제는 물론 시민생활의 어려움이 가시화되고 있다”며 “시민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긴급회의에 함께한 인천상공회의소, 인천화물자동차운송사업협회, 인천도시공사 등 관계기관들은 현장 상황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는 소통 채널을 구축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이어 피해 상황에 대한 분야별 대응책을 집중 논의했다.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에 대한 주요 대응 방안은 분야별 대응 계획 수립, 매뉴얼에 따른 단계별 대응 체계 구축·운영, 지역경제피해 모니터링, 불법주정차 단속, 유류 수급 대응, 인력 지원 및 관리, 재난 및 응급상황에 대한 대응체계 강화, 대시민 홍보 체계 구축, 주택 건설사업 등에 대한 대응책 추진 등이다.

시는 이번 긴급회의를 기점으로 화물연대 파업에 따른 피해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강구할 방침이다.

유 시장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각 분야에서 화물운송에 대한 피해와 시민들의 어려움이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긴급 상황에 대한 신속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비상 수송대책을 마련하는 등 철저히 대비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