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 ‘사회대통합위원회’ 출범, 도민 대통합시대 개막

광역지자체 사회통합 첫 시도, 사회대통합위원회 출범
도민통합에 학식과 경험 풍부한 21개 분야 69명 위촉

30일 오후 도청에서 도민 통합 21개 분야 69명의 민간위원으로 구성된 경남도 사회대통합위원회 출범식이 열렸다. 경남도 제공

광역지자체 차원의 공존과 상생 문화를 정착하는 사회통합을 위한 첫 시도로 경남도 사회대통합위원회가 지난달 30일 오후 도청에서 공식 출범했다.

박완수 경남지사는 이날 사회대통합위원회 민간위원에게 직접 위촉장을 수여하면서 향후 복잡하고 다양한 사회갈등을 극복하고 화합의 도정을 만드는 데 힘이 돼 줄 것을 당부했다.

도는 앞서 ‘경남도 사회대통합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사회대통합위원회의 법적근거를 마련, 평소 갈등 해결과 도민통합에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21개 분야 69명을 민간위원으로 구성했다.

경남 18개 시·군의 각계 다양한 도민을 추천, 위원장은 최충경 민주평화통일 경남지역회의 부의장이 임명됐다. 위원회는 도민통합 기본방향 및 전략 수립·변경, 사회갈등 원인분석 해결·예방, 도민통합 공감대 형성 등 자문을 한다.

노사·지역·계층·세대·교육 분과 등 5개 분과로 설치·운영될 분과위원회는 위원별로 희망하는 분과를 신청받아 구성한다. 분과별로 관련 분야의 사회갈등 문제를 발굴하고 회의를 통해 해결방안을 찾아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경남연구원 연구진 등 전문가를 추천받아 분과위원회별 자문단도 운영한다. 이를 통해 작은 갈등이라도 해결하고, 신뢰 회복과 도민통합의 기틀을 마련해 살기 좋은 경남 실현이 기대된다.
30일 오후 도청에서 열린 경남도 사회대통합위원회 출범식에 이어 1차 회의에서 박완수 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경남도 제공

이날 출범식에 이어 1차 회의에서 분과위원회 구성과 향후 일정 등 위원회의 운영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도내 주요 갈등 등 향후 위원회와 분과위원회에서 다뤄야 할 의제에 대해 논의했다.

박 지사는 “위원회는 서로 다른 생각을 인정하고 배려하는 분위기를 만드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문제에 대해 서로 절충점을 찾는 노력 속에서 지역사회가 바르게 나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위원장은 “사회대통합은 우리 세대가 함께 노력해서 해결해야 하는 시대적 과제다”며 “함께 지혜를 모아 사회적 갈등을 줄일수 있는 방법을 찾아 도민 모두가 행복하고 살기 좋은 경남을 만드는 데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