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양양 추락 헬기 탔던 여성 2명, 신원 최종 확인

기존 추정대로 기장 지인으로 확인
시신 혈액 채취 가능해 DNA 감식

지난달 27일 오전 10시50분쯤 강원도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야산에서 헬기가 추락해 구조 당국이 인명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양양군 제공

강원도 양양에서 헬기 추락사고로 사망한 5명 중 여성 2명이 유전자정보(DNA) 감식 결과 숨진 승무원의 지인으로 확인됐다.

속초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DNA 긴급 감정을 의뢰한 결과 숨진 여성 2명은 경기도에 거주하는 A씨(56)와 B씨(53)로 밝혀졌다고 1일 밝혔다. 기장 C씨(71), 정비사 D씨(54), 부정비사 E씨(25) 역시 기존에 파악한 신원과 일치했다.

경찰은 사고 직후 헬기를 지자체에 임대한 민간 항공업체 관계자들과 유가족으로 추정되는 인물 등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와 계류장 CCTV를 통해 파악한 내용을 토대로 신원을 A씨와 B씨로 좁혔다.

숨진 정비사 D씨의 지인인 두 사람은 사고 당일 D씨 차를 타고 계류장으로 이동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고 직후 사망자들의 시신 소훼 정도가 심한 데다 이들이 타고 온 차량에서 지문이 나오지 않아 과학적인 증거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이륙 후 탑승자가 바뀌었을 만일의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DNA 긴급 감정을 의뢰했다.

시신에서 혈액 채취가 가능해 사망자들이 생전에 사용했던 물건에서 채취한 DNA 정보와 유가족들의 DNA 정보를 대조했다. 그 결과 모두 일치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사망자 신원이 모두 확인되면서 장례 절차도 곧 진행될 예정이다. 유가족들은 현재 양양장례문화원에 안치돼있는 시신을 인계받아 고향으로 옮겨 장례를 치를 지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달 27일 오전 10시50분쯤 강원도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인근 야산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헬기에 타고 있던 5명이 숨졌다.

사고 헬기는 물 1800ℓ를 담을 수 있는 S-58T 기종 중형 헬기로 1975년 제작됐다. 속초시와 양양·고성군은 산불 예방, 진화 등을 위해 올해 민간업체로부터 이 헬기를 임차했다. 사고 당일 공중에서 산불 취약지 예방 활동을 벌이는 산불 계도 비행 중 추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