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러시아인들 “전쟁 계속 해야 돼?” 거듭 패배에 찬성 여론 급감

러시아에 점령 중이던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지역이 우크라이나 진격에 의해 해방되자 지역 주민이 서로를 부둥켜 안고 있다. AP연합뉴스

러시아인들의 전쟁 찬성 여론이 급감하고 있다. 러시아 독립언론 ‘메두사’는 30일(현지시간) 입수한 러시아 정부의 여론조사를 공개하고 전쟁에 찬성하는 러시아인의 비율이 4개월 만에 57%에서 25%로 급감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러시아 안보기관인 연방경호국(FSO)이 ‘내부용’으로 통제해 결과를 공개하지 않은 여론조사 결과를 입수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메두사는 FSO 여론조사에서 우크라이나와 평화협상을 찬성하는 러시아인이 7월에 32% 불과했으나 11월에는 55%로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메두사는 또 이런 여론조사 결과가 모스크바 소재 독립 여론조사기관인 레바다 센터의 10월 조사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레바다 센터에서 조사한 여론조사에서는 ‘전쟁 지속’을 지지하는 여론이 27%, 평화협상 지지는 57%였다. 데니스 볼코프 레베다 센터 소장은 “러시아인들이 올해 2월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기로 한 크렘린궁의 결정을 대부분 지지했으나 본인들이 전투에 직접 참여하려는 뜻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또 “사람들이 초기에 자신과 관련 없는 일이라고 인식했었으나, 이제는 위험이 커져 사람들이 (평화) 협상이 시작되기를 바라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러시아 연방경호국(FSO) 실시 전쟁 관련 여론조사 결과. 메두사 홈페이지 갈무리

러시아 정부는 이처럼 러시아인들의 전쟁에 관한 여론이 악화함에 따라 여론조사 결과를 앞으로 공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메두사는 전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권과 가까운 관계자들은 국영 러시아여론조사센터(VTsIOM)의 여론조사 데이터를 크렘린궁이 이제 일반에 공개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 중 한 명은 “요즘 온갖 결과가 다 나올 수 있어서 아예 하지 않는 쪽이 더 낫다”고 말했다.

그러나 여론이 악화한다고 해서 전쟁 지속이나 평화협상 등 러시아 정부의 입장에 직접적인 영향이 있지는 않을 것으로 메두사는 봤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메두사의 기사를 인용하고는 “징집령과 예비군 동원령에 따른 여론 악화와 대규모 인명피해. 그리고 굴욕적인 후퇴 등 푸틴이 ‘특별 군사 작전’이라고 일컫는 것에 러시아인들의 여론이 악화했다”고 분석했다.
러시아 정찰대 소속 군인이 우크라이나 마리우폴 극장을 수색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더타임스는 또 푸틴이 9월에 전국적인 동원령을 선포한 직후 러시아인 남성 수십만명이 해외로 도피했으며, 이 때문에 군 내에서 불만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주부터 러시아에서는 동원령을 거부한 이에 대한 형사사건이 진행되고 있으며 이번이 첫 사례다. 다만 사건이 수사 단계인지 기소 단계인지 등은 밝혀지지 않았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