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BNK캐피탈 자회사, 키르기스스탄서 영업 개시

BNK캐피탈의 6번째 해외자회사인 키르기스스탄 법인이 1일 첫 영업을 개시했다. 사진=BNK캐피탈

BNK금융지주의 계열사인 BNK캐피탈이 중앙아시아 내륙국인 키르기스스탄(Kyrgyzstan) 시장에 진출했다.

BNK캐피탈은 1일부터 키르기스스탄 현지 영업을 개시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BNK캐피탈은 키르기스스탄 법인(MCC BNK Finance)을 6번째 해외 자회사로 두게 됐다.

앞서 해외시장 공략에 나선 BNK캐피탈은 2018년 카자흐스탄 시장 진출을 시작으로 중앙아시아 추가 진출을 추진해 지난 9월 키르기스스탄 법인 설립을 완료했다.

BNK캐피탈에 따르면 키르기스스탄 법인은 문화가 유사한 카자흐스탄 법인의 사례를 벤치마킹했다. 소액 금융을 위한 시스템과 영업 프로세스를 구축했으며 지역 특성에 맞는 할부금융 상품을 지속해서 개발한다는 것이 BNK캐피탈 측의 설명이다.

이두호 BNK캐피탈 대표는 “현지 금융기관의 대출 공급에 비해 현지인들의 높은 금융 수요 등을 고려해 자회사 설립을 추진했다”면서 “이번 키르기스스탄 시장 진출을 통해 동남아시아와 중앙아시아를 잇는 아시아 금융 벨트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BNK캐피탈은 우즈베키스탄, 몽골 등 중앙아시아 시장 진출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