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복수심 들끓는 가나… 기름 부은 수아레스 “이겨봤어”

우루과이 축구 대표팀 공격수 루이스 수아레스. 국민일보DB

사연 많은 2022 카타르월드컵 H조의 조별리그 최종전의 키워드는 ‘복수’다. 한국으로선 두 복수가 모두 실패로 돌아가야 12년 만의 16강 진출을 희망할 수 있다.

3일 0시(한국시간)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한국 대 포르투갈, 가나 대 우루과이 경기가 각각 치러진다. 포르투갈이 2승(승점 6점)으로 16강 진출을 확정한 가운데, 한국과 가나, 우루과이는 남은 한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사활을 걸었다.

특히 우루과이를 향한 가나의 복수심은 국가적 수준에 달한다. 12년 전 2010 남아공월드컵 8강전의 악몽 때문이다. 당시 가나는 연장 후반 15분 승리에 마침표를 찍는 결승골 직전까지 갔으나, 우루과이의 루이스 수아레스가 고의적인 핸들링 반칙으로 저지했다. 가나는 페널티킥을 얻어냈지만 실축으로 기회를 날렸고, 승부차기에서도 지며 4강에 진출에 실패했다.

이 때문에 월드컵 조추첨 이후 커트 오쿠라쿠 가나축구협회장은 “복수의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가나로선 16강이 걸린 경기에서 우루과이를 꺾는다면 최고의 복수인 셈이다. 12년 전에도 대표팀에 있었던 가나의 앙드레 아유는 “(최종전이) 복수를 위한 건 아니다”라면서도 “나는 가나가 수아레스를 용서했다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미움을 한 몸에 받는 수아레스는 가나를 더 자극하는 발언을 했다. 30일 가나 펄스스포츠에 따르면 수아레스는 언론인터뷰에서 “우리는 승점을 1점밖에 따지 못했기 때문에 마지막 경기에 목숨을 바칠 것”이라며 “가나는 좋은 팀이지만 우리는 그들을 이겼던 적이 있다. 다시 이기는 법도 안다”고 말했다. 가나의 12년 전 아픈 기억을 끄집어낸 것이다. 그러면서 “가나의 경기 영상을 봤다. 수비 빈틈이 있다”며 “승리를 위해 이를 활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은 2002년 이후 20년 만에 포르투갈을 만난다. A매치 역대 전적은 2002 한일월드컵 당시 한국의 1대 0 승리가 유일하다. 루이스 피구 등 포르투갈 1세대 황금세대는 월드컵 우승 후보로도 꼽혔으나 한국에 일격을 당하며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한국에는 좋은 기억이지만, 포르투갈로선 20년 만의 복수 기회다. 포르투갈은 이미 16강을 확정했지만, 자칫 조 2위로 밀려나면 16강에서 브라질과 만날 수 있어 마지막까지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조국과 스승을 넘어야 하는 운명에 놓였다. 벤투 감독은 2002년 월드컵에서 포르투갈 선수로 뛰었지만, 이제는 한국 대표팀 감독으로 포르투갈을 상대한다. 현재 포르투갈 감독인 페르난두 산투스는 스포르팅 리스본 시절 벤투 감독의 스승이기도 하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