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주한미군도, 공군도 ‘우주 전담부대’ 창설…“증가하는 北 위협 대응”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5월 22일 오후 오산 미 공군기지의 항공우주작전본부(KAOC) 내 작전조정실을 함께 방문해 임무 수행 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미군이 연말까지 주한미군에 ‘우주군 부대’를 설치키로 한 데 이어 우리 공군도 국가 우주 안보에 대한 임무를 수행하는 우주작전대대를 창설했다. 우리 군과 주한미군이 비슷한 시기에 우주 안보 담당 부대 창설에 나선 것은 고도화되는 북한 핵·미사일에 대한 감시·정찰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공군은 1일 공군작전사령부 소속 우주작전대 조직을 확대·개편해 우주작전대대를 창설했다고 밝혔다. 앞서 공군은 2019년 9월 우주작전대를 조직해 전자광학위성 감시체계를 기반으로 한반도 상공을 통과하는 위성 등 우주 물체를 탐지하고, 충돌 위험성 및 우주 잔해물 추락 예보 등의 임무를 수행해왔다.

우주작전대대는 기존의 우주작전대를 포함해 우주작전상황실·우주감시반·위성관제반 등 5개 부서를 운영하면서 공군의 우주작전 임무 전반을 수행하게 된다. 향후 전력화되는 군 정찰위성체계 등 우주전력의 운용 임무 역시 우주작전대대에서 맡게 될 예정이다.

공군은 부대 창설을 계기로 한·미 연합훈련 시 ‘우주통합팀’을 운용해 우주전력의 활용 방안을 논의하는 등 우주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공군은 “증가하는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우주 감시, 우주 위협 전파 등 실질적인 우주작전 수행 능력을 발전시키고 이달 창설되는 주한미우주군(USSF) 부대와의 협력을 통해 연합 우주작전 능력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군은 최근 인도태평양사령부에 우주군사령부를 출범시키면서 연내에 주한미군에도 우주군사령부가 창설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한·미 간 우주 협력을 두고 한국이 미국 주도의 미사일방어(MD)체계에 편입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된다. 미사일 정찰·감시 등 미 우주군의 업무가 MD체계와 연관돼 있는 상황에서 양국 간 협력이 ‘MD체계 편입’의 전초 단계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우리 군은 독자적인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를 구축하고 있다”며 “미국의 MD체계에 참여할 의사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