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3인조 강도, 금괴 200kg 탈취 …“무장군인도 당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북한에서 평양으로 운송되던 금괴 200㎏ 전부 강탈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평안북도의 한 소식통은 “요즘 신의주 일대는 국가보위성과 안전성의 조사조(조사반)가 내려와 발칵 뒤집혔다. 이달 중순 신의주-평양 간 1호 국도에서 금 운반 차량이 강도의 습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북한의 주요 금 생산기지인 정주제련소와 운전제련소는 평안북도에 위치해 있다. 여기서 생산되는 금은 대부분 당 자금을 관리하는 당 39호실로 보내진다. 일부는 조선중앙은행으로 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금괴를 실은 차가 정차했을 때 얼굴을 가린 3명의 강도가 습격해 금이 들어있던 상자를 탈취해 도주했다”며 “운반차에는 당 중앙에 올라가던 황금 200㎏이 있었다”고 전했다.

또 “운반차에는 두 명의 무장군인이 타고 있었는데 속수무책으로 당했다”며 “신속하게 무장군인을 제압한 강도들의 행동으로 봐서는 범인들이 군대에서 특수훈련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는 증언도 나왔다”고 소식통은 말했다.

북한 국가보위성과 안전성은 평안북도에서 경보부대(특수부대) 출신 제대 군인들을 용의 선상에 올려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강도의 다른 소식통은 “요즘 혜산시 국경 일대에는 국가보위성과 안전성, 국경사령부의 조사 요원들이 좍 깔려있다”며 “신의주-평양 1호 국도에서 강도의 습격으로 강탈당한 200㎏의 금이 중국에 밀수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북한 당국은 ‘금을 소지하거나 금 밀수선을 알아보는 사람이 있으면 즉시 신고하라’는 내용의 전단도 돌렸다”고 덧붙였다.

이날 기준 국내 금 시세는 1g당 약 7만4500원으로 북한이 탈취당한 200㎏은 150억여 원 상당이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