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세훈 부인 강의실’ 침입 혐의 더탐사 대표 기소

오세훈 서울시장과 부인 송현옥 교수. 연합뉴스

오세훈(61) 서울시장 부인 송현옥(61) 세종대 영화예술학과 교수의 연습실 등을 침입한 혐의를 받는 유튜브 채널 ‘시민언론 더탐사’ 대표 강진구(55)씨가 재판에 넘겨졌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은 전날 강씨를 방실침입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강씨는 지난 5월 송 교수 딸의 ‘엄마 찬스’ 등 의혹을 제기하며 송 교수 연습실 등에 들어간 혐의를 받는다.

강씨는 당시 송 교수를 찾아가 인터뷰를 요구하는 내용을 유튜브 방송으로 내보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송 교수와 딸이 강씨 등을 고소한 사건을 수사해 지난 10월 강씨를 건조물침입,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송치했다.

검찰은 명예훼손·공직선거법은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고, 건조물침입 대신 방실침입 혐의를 적용해 재판에 넘겼다.

더탐사 측은 이날 유튜브 채널에 “열려있는 연습실에 방문해 문답을 나누고 조교의 요청에 퇴장한 것을 기소한 것은 적합한 법집행이라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2005년부터 세종대에 재직 중인 송 교수는 2008년 극단 ‘물결’을 창단하는 등 현역 연출가로 활동하고 있다.

강씨는 지난 27일 더탐사 직원들과 함께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자택 현관 앞까지 찾아갔다가 한 장관으로부터 주거침입 혐의로 고발당하기도 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