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보훈병원, 10.29참사 피해자 보듬다…정신치료 서비스 제공

서울중부교육지원청, 서울상담심리대학원대와 손잡고 시작


중앙보훈병원이 서울시중부교육지원청, 서울상담심리대학원대와 손잡고 ‘10.29 이태원 참사’ 피해자를 위한 정신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이사장 감신) 중앙보훈병원(병원장 유근영)은 1일 두 기관과 이 같은 목적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세 기관이 협력해 참사 후 정신적 충격이나 혼란을 겪는 피해자에게 전문적인 정신‧심리적 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됐다. 특히 중앙보훈병원은 참사로 인한 정신적 피해 지원 사업에 참여하는 유일한 공공병원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앞으로 서울중부교육지원청이 관내 학생, 교원, 학부모 중 참사로 인해 정신적 피해를 입은 대상자를 선별하고 서울심리상담대학원대에서 심리 상담을 진행한다. 상담을 통해 중증 환자로 판정되는 환자는 중앙보훈병원으로 안내하며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가 직접 상담·치료를 진행해 심리적 안정을 도울 예정이다.

아울러 베스트슬립 서진원 대표는 피해자의 일상 회복을 위해 기부금 1000만원과 침구류 등을 중앙보훈병원에 전달하며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분들에게 사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유근영 병원장은 “갑작스러운 사고로 정신적 피해를 입은 국민을 위해 공공병원으로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