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입장문 낸 文 향해… 與 “서해 피격 공무원·유족 2차 가해”

문재인 전 대통령. 청와대 제공

문재인 전 대통령이 1일 검찰이 수사 중인 ‘서해 피격 사건’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발표하자 국민의힘은 “사과가 먼저였어야 한다”며 맞섰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 전 대통령은 사과는커녕 유족과 국민이 듣고 싶고, 알아야 할 진실에 대해서는 침묵하고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 하루 전에 ‘도를 넘지 말라’는 입장을 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양 수석대변인은 “문 전 대통령은 유가족의 눈물 어린 절규에 답했어야 했다”며 “직접 챙기겠다고 했던 피격 공무원 아들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에 대한 사과가 먼저였어야 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우리 국민이 북한에 의해 살해되고 시신이 불태워지는 동안 대한민국 대통령은 어디서 무엇을 했는지, 왜 살릴 수 없었는지 국민에게 진실을 말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정책적 판단’을 내린 그 결과물에 대해 수사하는 것이 아니라 그 판단을 내리는 과정에서 불법 행위가 없었는지 살피고 있는 것”이라며 “검찰은 이 사건에 대해 어떤 압력에도 굴하지 않고 흔들림 없이 수사를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미애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졌던 전직 대통령의 발언이라고 믿기지 않는다”며 “국민이 북한으로 넘어갔는데 명백한 증거없이 자진 월북으로 판단했다는 문 전 대통령의 자백처럼 보인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문 전 대통령은 서훈 전 실장 등 공직자의 자존심을 짓밟는다고 주장하며 돌아가신 서해 공무원과 유가족에 2차 가해까지 했다”며 “문 전 대통령의 오늘 입장문으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사실만 더 부각됐다”고 주장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전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통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문 전 대통령은 “정권이 바뀌자 대통령에게 보고되고 언론에 공포된 부처의 판단이 번복됐다”며 “부디 도를 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