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벤투 감독 “포르투갈전, 김민재·황희찬 출전 불확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하루 앞둔 1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카타르 국립 컨벤션센터(QNCC)에 마련된 미디어센터(MMC)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한국 국가대표팀 감독은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향한 마지막 기회인 포르투갈전에 김민재(나폴리)와 황희찬(울버햄프턴)의 출전 여부에 대해 “불확실하다”고 밝혔다.

벤투 감독은 포르투갈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을 하루 앞둔 1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메인 미디어센터(MMC)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이처럼 말했다.

벤투 감독은 부상을 입은 김민재의 출전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아직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 내일까지 상황을 봐야 한다”고 답했다.

김민재는 1차전이었던 우루과이전에서 오른쪽 장딴지 근육에 부상을 입었다. 하지만 2차전이었던 가나전에서 거의 풀타임을 소화했다.

김민재는 우루과이전을 마친 뒤 가나전을 앞두고 정상훈련을 소화하지 못했다. 포르투갈전을 앞두고도 따로 훈련을 하거나, 아예 숙소에서 휴식을 취했다.

황희찬은 소속팀에서 허벅지 뒤 근육인 햄스트링에 부상을 입은 상태에서 대표팀에 합류했다. 황희찬은 회복이 더뎌지면서 우루과이전과 가나전 모두 결장했다.

벤투 감독은 “황희찬이 트레이닝을 하고는 있지만, 포르투갈전에 출전할지는 확실히 말씀드릴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포르투갈전에 대해서는 “상대가 매우 훌륭한 팀이란 걸, 막강한 팀이란 걸 알고 있다. 개인 선수로서도, 팀으로서도 강력한 팀이다. 지금까지 포르투갈 역사상 가장 강력한 팀이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극한으로 밀어붙여야 한다. 우리의 스타일대로 경기력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벤투 감독은 포르투갈 출신으로 2002 한일월드컵에서 국가대표로 뛰었고, 은퇴 이후에는 포르투갈 국가대표 감독을 지냈다.

벤투 감독은 “포르투갈은 현재 16강에 진출했고, 어떻게 보면 결국 우리에게 어려움을 배가시키는 경기가 될 것이다. 대한민국은 더 열심히 달릴 것이다. 최선을 다할 것이다. 그런 막강한 팀을 뛰어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가나와 2차전에서 레드카드를 받아 벤치에 앉을 수 없는 벤투 감독은 “팬들이 경기장에 코치를 보러 가는 게 아니다. 선수를 보러 가는 것이다”며 “오랫동안 합을 맞췄다. 나를 대신할 부코치들이 많다. 선수들이 많은 영향을 받진 않을 것이다”고 크게 우려하지 않는다는 모습을 보였다.

당시 심판의 결정에 대해서 벤투 감독은 “물론 내가 그렇게 반응을 했던 게 최선의 방법은 아니었을 수도 있다. 그런 반응을 보인 건 실수를 할 수 있는 인간으로서의 반응이었다”면서 “하지만 내가 보인 반응은 실수였을 수도 있지만, 당시 심판은 불공정하고 일관성이 없는 결정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