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도이치모터스 ‘김건희 파일’ 관여 투자자문사 임원 구속

연합뉴스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에서 이른바 ‘김건희 파일’을 작성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투자자문사 임원이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김세용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일 투자자문사 임원 A씨(52)에 대해 “증거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 등과 공모해 2009년 12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도이치모터스 주가를 인위적으로 띄운 혐의(자본시장법 위반)를 받고 있다.

A씨는 검찰 수사 중이던 지난해 미국으로 출국했다가 여권 무효화와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공조 등의 조치로 지난달 29일 귀국해 체포됐다.

8월 26일 재판에서 공개된 ‘김건희’라는 이름의 엑셀 파일을 작성하는 데 관여한 인물이 A씨라고 검찰은 보고 있다.

해당 파일에는 2011년 1월 13일 김 여사 명의로 거래된 도이치모터스 주식 수량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파일은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세력이 2차 작전을 벌이던 시점에 작성됐다.

A씨는 검찰 조사에서 파일이 만들어진 경위에 대해 ‘오래된 일이라 기억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속영장이 발부로 신병이 확보됨에 따라 검찰은 A씨를 상대로 김 여사 명의의 파일 작성 경위, 김 여사의 주가조작 관여 여부 등에 대한 추가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