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러운 분, 고소한다”…현아와 결별한 던, 분노한 글

가수 현아(오른쪽)과 던. 던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던이 현아와 결별 이후 나온 허위 내용을 담은 합성 게시물이 게재된 데 대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던은 1일 인스타그램에 “길게 말 안 하겠다. (논란이 됐던) 글 제가 쓴 게 아니다”라며 “허위사실 유포한 저 비겁하고 더럽고 불쌍한 분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헤어졌어도 (현아는) 저한테는 똑같이 소중하고 제가 본 어떤 사람보다 진실되고 멋있는 사람이고 앞으로도 제가 제일 사랑하는 아티스트”라며 “(허위글 쓴 이는) 제발 이렇게 살지 마시고 소중한 시간들을 좋은 곳에 쓰세요”라고 덧붙였다.

가수 현아(오른쪽)과 던. 던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한 유튜브 채널에는 던이 작성한 것처럼 합성한 허위 게시물이 ‘현아 던 결별 사유 충격’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현아가 던과 외도 중 다른 남자와 외도를 했고, 과거 동거 및 낙태 경험이 있다’는 등의 허무맹랑한 허위 내용이 담겼다.

2016년부터 6년 동안 공개 열애를 이어 온 현아와 던은 최근 결별했다. 현아는 지난달 30일 인스타그램에 “헤어졌어요. 앞으로 좋은 친구이자 동료로 남기로 했어요. 항상 응원해주시고 예쁘게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직접 이별 소식을 알렸다. 던은 해당 글에 ‘좋아요’를 누르며 결별 사실을 간접적으로 인정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