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文, 충견처럼 檢 물어흔들더니…이제 겁나나”

문재인 전 대통령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수사에 첫 비판 입장

문재인 전 대통령(왼쪽 사진)과 홍준표 대구시장. 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수사와 관련해 비판 입장을 낸 문재인 전 대통령을 향해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까지 구속영장이 청구되니 이젠 겁이 나나 보다”라고 직격했다.

홍 시장은 1일 페이스북에 “자기가 대통령일 때는 충견처럼 마구잡이로 물어 흔들던 검찰을 퇴임 후에 그 짓 못하게 하려고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까지 만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은 죄만큼 거두는 게 인간사다. 늘 그 자리에서 권력을 누릴 줄 알았느냐”면서 “재임 중 감옥 보낸 보수 우파 인사들 징역을 계산해 보면 수백 년이 넘을 것이다. 그래서 권력은 시간이 지나면 텅 비는 모래시계와 같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수사와 관련한 입장문을 내고 두고 “안보 체계를 무력화하는 분별 없는 처사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이 2020년 서해 피격 사건 관련 검찰 수사에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문 전 대통령은 “서해 사건은 당시 대통령이 국방부, 해경, 국가정보원 등의 보고를 직접 듣고 그 보고를 최종 승인한 것”이라며 “(당국의 수사는) 안보 사안을 정쟁의 대상으로 삼고, 오랜 세월 국가 안보에 헌신해 온 공직자들의 자부심을 짓밟고 있다. 부디 도를 넘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는 “정권이 바뀌자 대통령에게 보고되고 언론에 공포된 부처의 판단이 번복됐다. 판단의 근거가 된 정보와 정황은 달라진 게 전혀 없는데 결론만 정반대가 됐다”며 “그러려면 피해자가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된 다른 가능성이 설득력 있게 제시돼야 하는데 그러지 못한 채 당시 발표가 조작됐다는 비난만 한다”고 지적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