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0초 남았는데”… ‘벤투 퇴장’ 주심에 벨기에도 당했다

지난 11월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2대 3으로 패한 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주심에게 항의하던 과정에서 레드카드를 받고 있다.

코너킥 발생 상황에서 경기를 끝내고 항의하는 파울루 벤투 감독을 퇴장시켰던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또 ‘테일러가 테일러했네’라는 말을 듣고 있다. 2일 열린 크로아티아-벨기에 경기에서 시간이 남았는데 종료 휘슬을 부는 장면이 나오면서다.

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F조 크로아티아와 벨기에 경기를 중계하던 MBC 박문성 해설위원은 “아니 왜죠, 10초가 남았는데 (종료 휘슬을) 부네요”라며 의아함을 드러냈다.

종료 휘슬이 울리기 직전 MBC 중계팀은 “10초 정도 남았습니다”라고 말했고, 그 말이 끝나자마자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종료를 선언했다.

SBS 중계팀도 예상보다 빠른 종료 신호에 “역시 앤서니 테일러 주심, 경기를 빠르게 종료시킵니다”라고 말했다.

1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크로아티아와 벨기에의 경기.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크로아티아의 페널티킥을 선언한 뒤 벨기에 선수들이 항의하자 VAR 판정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장면을 보면 후반 추가 시간이 4분으로 표기됐는데, 테일러 주심이 종료 휘슬을 분 시간은 TV 중계에 나온 시계를 기준으로 48분 55초였다. 추가 시간 3분 55초 만에 경기를 끝낸 셈이다.

이날 크로아티아와 벨기에 경기는 0-0 상황에서 팽팽한 접전으로 진행됐다. 무승부로 경기가 종료될 경우 크로아티아는 조 2위로 16강에 오르지만, 벨기에는 3위로 탈락하는 상황이었다. 벨기에는 결국 득점없이 무승부로 그쳤고, 1승1무1패로 16강에 진출하지 못했다.

물론 남은 5초를 더 준다고 해도 골이 나올 상황은 아니었다. 다만 테일러 주심이 앞서 한국-가나전에서 한국의 코너킥 기회를 앗아간 기억을 떠올리게 만드는 장면이었다.

한 누리꾼은 트위터에서 “테일러가 또 테일러했다”며 “벨기에 10초 남은 찬스를 결국 일찍 종료시켜버렸다. 벨기에와 대한민국 합쳐서 항의하라”고 적었다.

테일러 주심은 11월 28일 열린 한국과 가나의 H조 조별리그 2차전 때도 주심을 맡았다. 그는 2-3으로 뒤진 우리나라가 코너킥을 얻은 상황에서 그대로 경기를 종료시켰다. 벤투 감독이 격렬히 항의하자, 레드카드를 줬다.

후반 추가 시간이 다 지나긴 했지만, 일반적으로 코너킥이 발생한 상황에서는 코너킥까지 차게 하는 여타 심판들과는 다른 모습이었다. 추가 시간 사이에 지연된 시간은 따로 계산해주는 관례와도 맞지 않는 종료 신호였다.

이날 벨기에와 크로아티아 경기는 추가 시간 4분보다도 일찍 종료 휘슬을 불었으나, 코너킥이 발생했거나 공격이 한참 진행 중이 아니었던 탓에 양 팀 모두 특별한 항의는 하지 않았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