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딸 ‘김주애 패션’ 유행?…北 거리에 죄다 패딩

패딩 입은 북한 여성들. 노동신문 캡처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최근 둘째 딸 김주애를 대외적으로 처음 공개해 화제가 된 이후, 당시 김주애가 입은 패딩 점퍼가 현지에서 유행하는 모양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일 흰색, 분홍색 등 형형색색 패딩을 착용하고 거리를 걷는 북한 여성들의 옷차림 사진을 6면에 게재했다.

이는 김 위원장이 지난달 18일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를 현지 지도하는 자리에 동행한 김주애가 입었던 흰색 패딩 차림과 흡사한 모습이다. 한때 북한 상류층 여성 사이에서 북한 퍼스트레이디 리설주 여사의 세련된 패션이 유행한 것과 비슷한 맥락이다.

지난달 18일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를 현지 지도하는 자리에 함께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그의 둘째 딸 김주애. 조선중앙TV 캡처, 뉴시스

김주애의 등장은 북한 주민들 사이에서도 적잖은 관심을 모은 것으로 보인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현지 소식통들을 인용해 “주민들 속에서 김정은의 딸에 대한 이야기가 화제거리”라며 “김정은의 딸과 비슷한 나이대의 자녀들 둔 여성들은 그가 입은 흰 솜옷과 신발에 대해서도 관심이 많았다”고 전했다.

북한은 남쪽보다 고지대가 많아 더 추운 겨울을 보내야 하기에 보온성이 좋은 옷차림을 선호하는데 모피 코트와 패딩은 다소 가격대가 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둘째 딸 김주애와 함께 지난 27일 ICBM 개발과 발사 공로자와 기념사진 촬영 행사에 등장했다. 조선중앙통신, 뉴시스

정은이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은 “패딩 자체가 고급스럽고 누구나 입어보고 싶은 옷이기 때문에 (김주애가) 사람들이 로망하는 옷을 입었다는 사실이 북한에서 좀 이슈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김주애는 이후 아버지와 ICBM 개발·발사 공로자와 기념사진 촬영 행사에 동행했을 때는 어머니와 유사하게 고급스러운 모피를 덧댄 검은 코트와 단정한 헤어스타일을 연출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