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청소년 100여명 성착취한 육군중위… “n번방 수법 유사”

군인범죄수사대 창설 후 첫 구속
입대 전부터 범행, 3년간 계속


채팅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청소년들에게 접근해 성착취를 일삼은 현역 육군 장교가 구속됐다. 이 장교는 입대 전부터 시작해 군에 몸을 담은 기간까지 3년간 범행을 계속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범죄를 저질렀고, 피해자는 100명이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1일 강원경찰청 군인범죄전담수사대에 따르면 경찰은 최근 강원지역 육군 모 사단 중위 A씨(24)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미성년자의제강간 등 혐의로 구속했다.

A씨 사건은 군인범죄수사대 창설 이후 첫 구속 사건이다. A씨는 현역 장교 신분이라 군사 경찰로 신병이 넘어갔다가 지난 7월 출범한 경찰 군인범죄수사대가 다시 수사를 맡아 진행했다.

A씨는 2019년부터 올해 초까지 3년간 청소년 100여 명을 상대로 신체 노출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하도록 하고 이를 전송받는 등 성 착취 범죄를 저지른 혐의를 받는다.

A씨의 수법은 채팅 앱을 통해 피해자들에게 접근해 사진을 보내주면 그 대가로 돈을 주는 것이었다. 그는 호감을 산 뒤 점점 노출 수위가 높은 사진과 영상을 요구하는 식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일부 피해자와는 실제로 만나 성폭행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자만 수십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원 미성년자다. 지난 6월 피해자 신고 이후 군사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군인범죄전담수사대는 조사에 응하지 않은 경우까지 포함하면 피해자가 100명이 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A씨는 수사망이 좁혀오자 개인용 클라우드 계정을 삭제했지만,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와 외장하드에서 2시간 분량의 성착취물 1000여 개를 발견했다.

조사 결과 A씨의 범죄 수법은 과거 n번방 사건 등과 상당히 비슷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미 확인한 성착취 동영상 제작과 미성년자의제강간 혐의 외에 동영상 배포와 판매 등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조만간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