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일본, 스페인에 역전승 16강行…죽음의조 1위 ‘대이변’

아시아 국가 첫 2회 연속 월드컵 16강…독일은 2개 대회 연속 탈락 ‘수모’

2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일본과 스페인 경기. 일본의 다나카 아오가 넣은 슛이 비디오판독(VAR) 결과 골로 인정되자 일본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축구 대표팀이 독일에 이어 스페인까지 잡고, 아시아 국가 최초로 2회 연속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뤄냈다.

일본은 2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에서 스페인에 2대 1 역전승을 거뒀다.

앞서 독일에 이기고 코스타리카에 졌던 일본은 이날 승리로 2승 1패(승점 6)를 챙기며 스페인(승점 4)을 끌어내리고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2018년 러시아 대회에 이은 2회 연속 16강 진출로, 아시아 팀으로서는 처음이다. 이번 대회에서는 앞서 호주에 이어 두 번째로 16강 무대에 올랐다.

2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일본과 스페인 경기. 일본의 다나카 아오가 역전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페인전에서 일본은 전반 수세에 몰렸다. 전반 11분 알바로 모라타에게 헤더 골을 내주며 0-1로 전반전을 마쳤다. 전반 일본의 점유율은 고작 12%였다.

하지만 후반 3분 만에 균형을 맞췄다. 스페인의 실수를 틈타 도안이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3분 만에 역전 추가골까지 성공시켰다. 왼쪽 측면을 파고든 미토마가 골라인을 나가기 전 가까스로 문전으로 패스를 건넸고, 다나카 아오가 마무리했다. 라인을 벗어났다는 판정이 있었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골이 인정됐다.

1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일본 대 스페인 경기. 역전골을 넣은 일본의 다나카 아오와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죽음의 조’로 불렸던 E조에서 일본이 1위를 차지한 건 대이변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아시아 팀이 월드컵에서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것은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한국에 이어 두 번째다.

독일(승점 4)은 이날 코스타리카(승점 3)와의 경기에서 난타전 끝에 4대 2 승리를 거뒀지만, 스페인에 득실차에서 밀려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독일이 월드컵 2개 대회에서 내리 조별리그 탈락의 고배를 마신 것 역시 충격적인 사건이라는 평가다.

일본은 16강에서 F조 2위 크로아티아와 만나고, 스페인은 F조 1위 모로코와 격돌한다. 일본은 사상 첫 8강 진출에 도전하게 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