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 李비방 ‘좋아요’에… 김남국 “고양이가 누르기도”

문재인 전 대통령이 양산 평산마을 사저에서 반려묘 '찡찡이'와 함께 시간을 보내고 있는 모습. 사진 속 고양이는 문 전 대통령이 사용하는 태블릿 PC 위에 올라가 있고, 문 전 대통령은 이 모습을 바라보며 미소 짓고 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9월 26일 이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트위터에 좋아요를 누르는 범인. 드디어 색출”이라고 적었다.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전 대통령 트위터 계정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방하는 게시물에 ‘좋아요’를 눌렀다 취소한 것을 두고 김남국 민주당 의원이 “정말 단순한 해프닝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1일 페이스북에서 “윤건영 민주당 의원이 문 전 대통령을 뵙고 왔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문 전 대통령 팔로워가 워낙 많아서 연속으로 ‘좋아요’를 누르다가 다시 취소하는 경우가 종종 있고, 반려묘 찡찡이가 태블릿 위에 올라가서 잘못 눌리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며 “그 말씀을 듣고 완전 공감한다고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도 트위터나 페이스북 내용을 다 읽지 못하고 반복적으로 계속 ‘좋아요’를 누르는 경우가 많이 있었다”며 “아마 대부분 비슷한 경험이 있을 것 같다. 저도 최근에 엉뚱한 게시물에 실수로 ‘좋아요’를 눌렀다가 페친분이 알려주셔서 급히 취소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지난 11월 26일 이재명 대표를 비방하는 트위터 글에 '좋아요'를 누른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김 의원은 “두 분 사이를 전혀 의심할 필요가 없다. 이 대표는 대선후보로서나 당대표로서 항상 낮은 자세로 겸손하게 일하고 있고, 그 누구보다도 문 전 대통령을 존경하고 사랑한다”며 “문 전 대통령의 온화하고 착한 성품을 아는 분은 결코 오해하시는 일이 없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 의원이 전화를 주신 이유는 사실이 전혀 아닌 이유로 우리 당원들과 지지자들이 상처받거나 분열하는 일은 없었으면 하는 마음인 것 같다”면서 “사소한 해프닝이자 실수가 우리 민주당 내부의 갈등과 분열의 씨앗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우려했다.

또 “당의 갈등과 분열로 이익을 얻는 사람들이 누구일지를 생각해야 한다. 우리 민주당의 미래를 위해서도 서로가 서로를 응원하며 윤석열 정부의 보복과 탄압에 함께 맞서 싸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은 지난 11월 26일 ‘이재명은 사이코패스 중 정남규 스타일에 가깝다’는 트위터 글에 ‘좋아요’를 눌렀다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의 팬카페 ‘재명이네 마을’에는 “문재인씨 이게 뭐하는 짓이죠?” “강퇴 당할 각오하고 쓴다. 이제 문재인을 손절해야 될 때” “이재명 대표가 문재인은 사이코라는 글에 좋아요 누르면 문재인 팬카페 사람들이 가만히 있었겠나”라는 등의 불만 글이 올라왔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6월 1일에도 “동감이다. 그 쓰레기(이재명) 때문에 부활한 국짐(국민의힘) 쓰레기들 때문인가 보다”라는 글에 ‘좋아요’를 눌렀다가 취소해 논란이 된 적이 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9월 26일 페이스북에 반려묘 ‘찡찡이’와 함께 있는 사진과 함께 “트위터에 좋아요를 누르는 범인. 드디어 색출”이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