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심 아냐?”… 논란의 日역전골, 비디오 판독이 살렸네

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최종 3차전에서 일본의 카오루 미토마가 라인을 넘어간 것처럼 보이는 공을 따라가고 있다. 미토마가 띄운 공을 다나카 아오가 골로 연결시켰다. 주심은 이 골을 골라인 아웃으로 판정했으나, 이어진 비디오 판독(VAR)에서 라인을 벗어나지 않았다는 판정이 나왔다. AFP=연합뉴스

일본이 ‘죽음의 E조’에서 강적 스페인을 상대로 2-1 역전승을 거둔 가운데 역전골의 골라인 아웃 여부를 두고 논란이 불거졌다. 육안으로는 선을 벗어난 듯 보였지만 비디오 판독(VAR) 결과 골로 인정됐다.

일본은 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최종 3차전에서 스페인을 2-1로 이겼다. 전반 스페인의 알바로 모라타가 선제골을 넣었으나 이후 일본이 연속 두 골을 넣어 역전하면서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하게 됐다.

논란의 장면은 후반 6분 득점 스코어 1-1 상황에서 일본이 두 번째 골을 넣으면서 나왔다. 도안 리쓰(24․프라이부르크)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보낸 패스를 카오루 미토마가 가운데로 띄웠다. 이를 다나카 아오가 골로 연결시켰다. 스페인 선수들은 양손을 들며 곧바로 이의를 제기했다. 미토마가 차올리기 전에 공이 라인을 넘은 게 아니냐는 것이었다.

일단 주심은 골라인 아웃으로 판정했다. 중계화면을 통해 느린 그림으로 봤을 때도 공은 라인을 벗어난 듯 보였다. 이승우 SBS 해설위원은 “나갔네요. 골라인 아웃으로 보여진다”며 “제가 볼 땐 아웃이었다”고 말했다.

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최종 3차전에서 일본의 카오루 미토마가 라인을 넘어간 것처럼 보이는 공을 따라가고 있다. 미토마가 띄운 공을 다나카 아오가 골로 연결시켰다. 주심은 이 골을 골라인 아웃으로 판정했으나, 이어진 비디오 판독(VAR)에서 라인을 벗어나지 않았다는 판정이 나왔다. SBS 화면 캡처

하지만 VAR 결과 반전이 벌어졌다. 맨눈으로 볼 때는 나간 것처럼 보였는데, 공에 내장된 칩 분석 결과를 보니 미세하게 라인에 걸쳐 있었던 것이다. 영국 BBC 해설자는 “옆에서 보는 것보다 위에서 보는 게 중요하다”며 해당 골을 인정해야 한다고 못 박았다.

안정환 MBC 해설위원은 “우리가 미세한 차이는 볼 수 없다”며 “공이 둥그니까, 밑 부분은 넘어간 것처럼 보이지만 측면은 라인에 걸렸을 수 있다”고 했다. 서형욱 MBC 해설위원은 “스페인 선수들도 공이 (라인을) 나갔다고 생각해서 적극적으로 접근 안 해준 게 패착이었다고 볼 수 있다”고 했다. 이에 김성주 캐스터는 “어찌 보면 스페인 선수들 입장에서는 억울할 수 있겠다”고 했다.

카타르 월드컵 공인구 ‘알 리흘라’엔 관성측정센서(IMU)가 탑재돼 있어 경기 내내 공 위치 정보를 측정할 수 있다. IMU는 인공위성, 항공기, 미사일 등 항법 시스템에 쓰이는 첨단 기술이다. 경기 내내 초당 500회 속도로 공 위치 정보를 측정해 VAR실로 전송한다.

스페인은 만회의 골을 넣지 못했다. 대이변을 일으킨 일본은 2승1패로 승점 6점을 얻어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그전까지 조 1위였던 스페인은 2위(승점 4점·1승1무1패)로 16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16강에서 일본은 F조 2위 크로아티아와 붙는다. 스페인은 F조 1위 모로코와 경기를 펼친다. 같은 조 독일은 1승1무1패로 스페인과 동률이었지만 골 득실(스페인 +6·독일 +1)에서 뒤져 두 대회 연속 조별리그에서 탈락하게 됐다.

일본은 이번 승리로 2회 연속 월드컵 16강에 진출하는 아시아 최초의 국가라는 기록을 얻었다. 일본은 2002년 한일,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이어 통산 4번째 16강에 진출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