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반군부활동 대학생 7명 사형 선고 내려져

사형 선고받은 다곤대 학생들. RFA 홈페이지 갈무리

미얀마에서 반군부 활동을 벌인 대학생 7명이 사형을 선고받았다.

자유아시아방송( RFA)는 2일 군정 법원이 지난달 30일 다곤대 학생 7명에 대해 사형을 선고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지난 4월 미얀마 양곤에서 군 출신 은행 지점장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RFA는 오는 7일 학생들에 대한 사형이 집행될 것으로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으나, 군정은 이를 부인했다고 보도했다.

군정은 “그들에게는 항소할 기회가 있다”며 “항소 과정은 수개월이 걸릴 수 있으며, 특정일에 사형을 집행한다는 말은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다곤대 총학생회는 이번 판결에 부당하는 입장을 밝히고 “비공개 재판에서 사형을 선고하는 것은 야만적”이다고 비난했다. 또 “군정은 들의 통치에 반대하는 이들을 기소하기 위해 매우 폭력적이고 부도덕한 수단을 쓰고 있다”고 비난했다.

2020년 미얀마 총선거에서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이끌던 NLD가 압승하자 군부는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며 지난해 2월 쿠데타를 일으켰다.

군정은 반대 세력을 유혈 탄압하고 반군부 인사들을 붙잡아 연이어 중형을 선고하고 있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