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매주 업데이트 하는 게임사 펄어비스, ‘검은사막’ 재미 끌어올리기 심혈


게임사 펄어비스의 대표작 ‘검은사막’이 최근 콘텐츠를 대거 업데이트하며 게이머를 다시금 불러모으고 있다.

최근 검은사막은 ‘어비스원 : 마그누스’에 이어 협동형 던전 콘텐츠 아토락시온 ‘요루나키아’를 선보였다. 마그누스로 신규 및 복귀, 기존 이용자들의 이목을 끌었다고 한다면, 요루나키아는 새롭게 정착한 이용자 및 기존 이용자 모두에게 새로운 재미 요소를 제공한다.


자체 차세대 엔진을 사용하는 펄어비스는 매주 업데이트를 통해 게임 콘텐츠 개선 및 추가를 빠르게 하는 게임사로 유명하다. 펄어비스는 지난해 6월 기존에 없었던 신선한 재미를 준다는 목적으로 검은사막에 협동형 던전 콘텐츠 ‘아토락시온’을 공개한바 있다. 당시 사막, 해저, 숲, 협곡 총 4가지 테마를 공개하고, 순차적으로 업데이트한다고 밝혔다.

아토락시온은 ‘협력’을 특징으로 규모, 전투, 숨겨진 재미 등을 차별화했다. 일반적인 던전 규모로는 상상할 수 없는 영지에 맞먹는 거대한 지형으로 구성되어 있다. 던전 안에 숨겨진 재미 요소가 곳곳에 숨겨져 있어 이용자들은 말그대로 ‘탐험’을 즐길 수 있다.

아토락시온의 세번째 요루나키아는 오래된 숲의 유적을 테마로 해 다양하고 새로운 기믹을 풀며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요루나키아는 우두머리까지 시간을 단축한 것이 큰 특징이다. 던전 스케일이 줄어든 것이 아닌, 속도감 있는 플레이 스타일을 적용해 재미를 살렸다. 작년에 업데이트한 ‘바아마키아’와 ‘시카라키아’ 두 개의 던전 또한 우두머리까지 빠르게 도달할 수 있도록 적용했다.

아토락시온을 혼자서 즐길 수 있게 한 1인 모드도 도입했다. 이용자들의 의견을 반영한 업데이트로, 파티원의 눈치를 보지 않고 최대한 스토리를 즐길 수 있게 만든 장치이다.

펄어비스는 지속 가능한 콘텐츠 업데이트를 예고하며 이용자들의 기대를 사고 있다. 최근엔 검은사막 IP 최초의 쌍둥이 신규 클래스를 알리기도 했다. 각 클래스의 세부 정보는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신규 지역 공개에 대한 기대감도 크다. 펄어비스는 지난 검은사막 ‘하이델 연회’를 통해 신규 대륙 ‘아침의 나라’를 최초 예고한 바 있다. 아침의 나라는 지형, 건물 양식, 식생, 소품 등 한국 전통 감성이 느껴지는 한국풍 세계관이 담겼다. 스토리와 퀘스트도 전통 신화나 민담 같은 설화를 모티브로 개발될 것으로 알려졌다. 신대륙 아침의 나라에는 전통 한옥, 해태상, 요괴 ‘어둑시니’ 등 한국 전통적인 요소들이 담겨 있어 국내외 이용자들에게 높은 기대를 받고 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