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1만3천명, 러시아 10만명 전쟁으로 죽었다”

지난 4월 3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 사망한 우크라이나 병사의 시신이 널부러져 있다. AP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이 지난 2월 24일 러시아의 침공으로 자국 병사가 최대 1만3000명 사망했으며 러시아는 약 10만명이 사망했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BBC는 2일(현지시간) 미하일로 포돌야크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보좌관이 현지 방송 인터뷰에서 “우리는 사망자 수를 확실히 밝힐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포돌야크는 “총참모부와 총사령관(대통령)의 공식 집계가 있었다”며 “사망자는 1만 명에서 1만2500∼1만3000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포돌야크는 러시아 병사는 같은 기간 최대 10만명 전사하고, 10만~15만명은 다치거나 실종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BBC는 우크라이나 정부가 공식적인 사상자 통계를 공개한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전했다.

마크 밀리 미 합창의장은 지난달 이번 전쟁으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양국에서 각각 10만명의 병사들이 죽거나 다쳤다고 밝혔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도 같은 달 30일 영상에서 우크라이나 병사 10만명과 민간인 2만명이 사망했다고 밝혔으나, 곧 해당 내용을 지웠다. 추후 EU 대변인실은 ‘10만명’이라는 추산은 사망자와 부상자를 모두 포함한 숫자라고 정정했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