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바이 헬멧 쓰고·망치로 깨고…금은방 절도 10대들 검거


광주의 한 금은방 출입문을 망치로 부수고 들어가 수천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10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2일 금은방에서 귀금속을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A(16)·B(15)·C(12)군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이날 새벽 3시30분쯤 광주 동구 귀금속거리 한 금은방을 부수고 들어가 금목걸이와 반지, 팔찌 등 4000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들은 미리 준비한 망치로 출입문을 부수고 들어간 뒤 진열장을 차례로 부수고 귀금속을 털어 달아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범행 전후 이륜차(오토바이)를 타고 이동했으며, 오토바이 헬멧 등으로 얼굴을 가리는 등 계획적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날 정오쯤 북구의 한 모텔에서 A군 일당을 검거했다.

경찰은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