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남양주시, 확대간부회의 열고 겨울철 재난 대비 논의

겨울철 자연 재난 종합 대책 등 추진
주광덕 시장 “안전 교육 중요해” 강조

주광덕 남양주시장이 2일 시청 여유당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부서별 주요 현안과 정책 사업의 추진 현황 설명을 듣고 있다. 남양주시 제공

경기 남양주시가 ‘겨울철 자연 재난 종합 대책’ 등을 추진하는 등 재난 대비와 안전 관리에 힘쓸 방침이다.

남양주시는 2일 시청 여유당에서 실국소장 및 읍면동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마지막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부서별 주요 현안과 정책 사업의 추진 현황 등을 공유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2022~2023년 겨울철 자연 재난 종합 대책 추진, 2022년 마을공동체&주민자치 성과 공유회 개최, 남양주시 고향사랑기부제 시행, 궁집 개방을 위한 편의 시설 조성 사업, 수능 시험 이후 음식점 청소년 주류 판매 등 특별 점검, 별내동 마을 노상 주차장 설치, 청년의 마음 건강을 지원하는 청년마음건강센터 운영, 남양주시 휴먼북 라이브러리 발대식 개최, 심폐 소생술 등 응급 처치 교육 등 총 26건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이날 주광덕 시장은 겨울철 자연 재난에 대비해 비상 연락망을 철저히 정비하고 초동 단계에서부터 관련 부서가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전 부서의 총력 대응을 지시했다. 특히 간부 공무원을 비롯해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심폐 소생술 교육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주 시장은 “여러 재난 사고로 인해 그 어느 때보다도 안전과 재난 대응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며 “안전 교육의 중요성 또한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남양주시에도 안전체험관을 설치할 수 있도록 준비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주 시장은 민선 8기 핵심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구체적인 방향성과 원칙이 있는 내년도 업무 계획을 수립할 것을 주문했으며, 연말을 맞아 올 한 해 동안 진행된 사업이 잘 마무리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남양주시는 선제적인 재난 대비로 인명·재산 피해 및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겨울철 자연 재난 대책 기간’ 동안 대설, 한파 등 겨울철 재난 대비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남양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