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경에서 화물헬기 비상착륙···50대 기장은 자력 탈출

봉면산 데크공사 자재 운반용 헬기로 바람 강하게 불어 불시착

2일 오후 경북 문경읍 마원리 봉명산 7부 능선에 비상착륙한 화물헬기. 사고조사를 위해 소방 관계자가 통제선을 설치하고 있다. 경북도소방본부 제공

2일 오후 1시 44분쯤 경북 문경읍 마원리 산15번지 봉명산 7부 능선에서 데크 공사 자재를 운반하던 화물 운송용 헬기가 비상착륙했다.

사고 당시 헬기에는 50대 기장 김 모씨가 타고 있었으며, 자력 탈출했다고 소방 당국은 밝혔다.

소방 당국은 해경청 비상 신호 수신과 부산지방항공청 유선 문의를 통해 사고 발생 사실을 접수했다.

기장은 경미한 타박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고 헬기에 별다른 파손은 없으나, 해당 기장은 혹시 모를 2차 사고에 대비해 헬기를 현장에 두고 하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헬기는 BK-117로 최대 400㎏의 하중까지 들 수 있다.

소방 관계자는 “탑승자와 통화가 가능한 상태로 바람이 강하게 불며 헬기가 비상착륙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말했다.

문경시는 봉명산 데크 공사를 위해 산림조합 계약을 통해 최근 5일간 해당 헬기를 임차했다. 시는 내년 6월 완공 계획으로 지난 6월부터 봉명산에 데크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문경시 관계자는 “기장과 직접 통화를 해보니 헬기가 추락하며 나뭇가지에 걸려 긴급한 상황은 피하고 불시착한 것으로 보인다”며 “부상 정도가 심하지는 않은 것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문경=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