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보는 각도’의 중요성…일본 역전골 두고 곳곳서 실험

공이 골라인 완전히 벗어나야 아웃
단 1㎜라도 닿아 있다면 인플레이

1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라이얀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일본과 스페인의 경기. 일본 도안 리츠가 크로스를 건네고 있다. AFP 연합뉴스

일본이 2일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기록한 역전골을 두고 논란이 커지자 국내 축구팬들도 직접 실험을 하며 골 판별에 나섰다.

문제의 골은 이번 대회 ‘죽음의 조’로 불렸던 E조의 마지막 경기, 일본과 스페인과의 경기에서 나왔다. 후반 6분 1-1 상황에서 다나카 아오의 역전골이 나왔는데 미토마 카오루가 패스를 건네기 전 공이 골라인을 벗어난 것처럼 보였다. 당시 스페인 선수들은 곧장 양손을 들며 공의 아웃을 선언했다.

1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라이얀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일본과 스페인의 경기. 일본 도안 리츠가 크로스를 건네고 있다. 스카이스포츠 캡처

실제로 골망을 흔들 당시만 해도 중계화면에 비친 현장 카메라 각도상으로 골라인을 벗어난 것처럼 보였다. 국내 방송사 해설위원 사이에서도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을 것 같다는 의견이 많았다. 주심 역시 노골을 선언했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아주 작은 차이로 골라인에 걸쳐진 것으로 확인됐다.

국제축구연맹(FIFA)가 규정하는 ‘볼 인플레이 및 아웃 오브 플레이’(The Ball In and Out of Play)에 명시된 내용을 보면 ‘지면 또는 공중에서 공 전체가 골라인이나 터치라인을 완전히 넘었을 때’ 아웃된 상황으로 본다. 골라인을 수직으로 연장했을 때 공의 일부가 단 1㎜라도 닿아 있다면 인플레이라는 얘기다.

도안 리쓰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보낸 패스를 카오루가 크로스로 올릴 때 후방 카메라가 촬영한 화면은 공의 하단부가 선을 넘은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상공 카메라로 위에서 비추면 공의 중심 지름에서 가장 큰 부분이 골라인에 걸쳐 있다. 둥근 형상의 입체인 공을 카메라가 뒷면에서 비추면서 시각적으로 벗어난 것처럼 보인 것이다.

1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라이얀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일본과 스페인의 경기. 일본 도안 리츠가 크로스를 건네는 순간을 포착해 바둑판무늬를 그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축구팬들은 이를 보고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이며 도안의 크로스 사진을 두고 다양한 방식으로 실험을 했다. 컴퓨터 그래픽을 통해 바둑판무늬를 그리거나, 다양한 각도에서 찍힌 사진을 비교하는 식이다.

한 누리꾼은 공 앞에 종이를 두고 직접 영상을 촬영해 올리기도 했다. 이 누리꾼이 올린 영상을 보면 정면에서 촬영할 때는 공이 종이 뒤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위에서 아래로 수직으로 촬영할 경우 종이에 걸쳐져 있다는 걸 확인할 수 있다.

한 누리꾼이 공 앞에 종이를 두고 각도에 따라 촬영한 사진. 뒷면에서 찍었을 때는 공이 종이 뒤에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위에서 수직으로 촬영할 경우 종이에 걸쳐져 있다는 걸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VAR을 거쳐 득점으로 인정된 카오루의 역전골은 단순히 한 골의 가치를 넘어 E조 전체의 운명을 뒤바꿨다. 일본은 이번 승리로 2회 연속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하는 아시아 최초의 국가에 이름을 올렸다. 또 아시아 팀이 월드컵에서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것은 2002 한일월드컵 당시 한국과 일본에 이어 20년 만이자 세 번째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